[사진 속에 담은 사연]한밤 수원천을 거닐다

여천일 기자 | 기사입력 2018/02/07 [22:27]

[사진 속에 담은 사연]한밤 수원천을 거닐다

여천일 기자 | 입력 : 2018/02/07 [22:27]

▲     © 뉴스다임

 

 차가운 바람 속

 

 콘크리트로 덮였다가 1996년 생태 복원 사업의 일환으로 

 자연형 하천이 되어 돌아온 수원천을 거닐어 본다.

 

 한참을 걸었을까.

 화려한 방화수려정이 산책의 방점을 찍는데,

 빠알갛게 아려오던 코 끝 위로

 머리는 오히려 맑아진다.

 

▲     © 뉴스다임

▲     © 뉴스다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포토뉴스
정동영, 추미애 대표 예방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