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 정의당원으로 '항공 재벌' 갑질 비판

박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4/17 [17:46]

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 정의당원으로 '항공 재벌' 갑질 비판

박은영 기자 | 입력 : 2018/04/17 [17:46]

대한항공 땅콩회항 사건의 피해자인 박창진 전 사무장이 정의당원으로서 항공 재벌 갑질을 비판했다.

 

박 전 사무장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정의당 심상정 의원을 비롯,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과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항공 재벌들의 갑질에 대해 "항공법에서는 안전운항을 방해하는 승객들의 처벌을 강화하고 있는 추세이나 권력을 가진 재벌에게는 책임이 주어지지 않고 있다"며 재벌 갑질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특히 땅콩회항 사건으로 구속된 대한항공 조현아 전 부사장에 대해 언급하며 "조현아는 다른 계열사 임원으로 화려하게 복귀했지만 당시 피해자인 나는 아직도 극심한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고 호소했다.

 

그는 최근 벌어진 조현민 전무의 물컵 투척 사건을 언급하는 한편 금호아시아나 박삼구 회장에 대해서도 "십 수년 간 여승무원들에게 성적 수치심을 느낄 행동을 반복적으로 행해 얼마 전 미투 운동까지 있었다"며 국내 대형 항공 재벌의 구석구석을 비판하고 나섰다.

 

박 전 사무장은 최근 정의당 서울시의원 비례후보로 나선 권수정 아시아나항공 전 노조위원장을 지지선언한 바 있다.

 

 

▲정의당 홈페이지에 실린 대한항공 박창진 전 사무장의 정의당 권수정 서울시의원 비례후보 지지선언문     ©뉴스다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 땅콩 회항 정의당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여름을 대하는 자세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