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서 러시아 가는 하늘 길 다시 열린다

김규아 기자 | 기사입력 2018/05/08 [11:30]

강원도서 러시아 가는 하늘 길 다시 열린다

김규아 기자 | 입력 : 2018/05/08 [11:30]

강원도는 16일부터 6개월간 양양국제공항에서 러시아  블라디보스톡과 하바롭스크 노선 운항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운항 항공사는 러시아 국적 야쿠티아 항공사이며, 운항기종은 슈퍼제트(SU-100) 103석 항공기로,운항기간은 2018.5.16.부터 11.28.까지(6개월간) 각 도시별 주 1회 운항한다.

 

▲ 야쿠티아 항공사의 슈퍼제트(SU-100) 항공기     ©뉴스다임

 

이번에 양양공항에서 운항하는 러시아 2개 노선은 타 국내 공항에 비해 짧은 운항거리로 한국과 러시아의 많은 관광객들이 이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 강원도는 전세기 항공사업자(오에어비즈)와 함께 블라디보스톡, 하바롭스크 부정기 노선이 정기노선 개설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고, 현지 여행사 대상 홍보를 위해 5.12.~5.13 기간 러시아 하바롭스크에서 개최되는'한국 음식, 문화, 관광 박람회' 를 참가하고, 국내 TV 광고 및 춘천·원주·강릉 인구밀집지역 전광판 등을 통해 운항노선과 시간 등을 집중 홍보할 계획이다.

 

강원도 관계자는 최근 내국인의 시베리아 횡단열차와 러시아 극동지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블라디보스톡과 하바롭스크에 많은 관광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하고,양양공항~블라디보스톡 노선 탑승률을 분석 후 항공사와 정기노선 개설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포토뉴스
[포토] 가을이 시작된 청계천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