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 비율, 매년 증가추세...대책은?

여천일 기자 | 기사입력 2018/09/28 [11:18]

'화장' 비율, 매년 증가추세...대책은?

여천일 기자 | 입력 : 2018/09/28 [11:18]

보건복지부와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총 사망자 28만5534명 가운데 화장자는 84.6%(약 24만1561명, 12월 기준 화장률)로 2016년 화장률(82.7%)보다 1.9%p 높아졌다. 

    

우리나라 화장률은 1994년에는 20.5%로 낮았지만 매년 증가세를 보이며 2015년에는 처음으로 80%를 넘어섰다.     


2016년 기준 연령대별 화장률은 10대 사망자(98.7%)가 가장 높았으며 20대 97.7%  30대 96.9%  40대 96.3%  50대 94.3% 등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화장률이 낮았다.    

 

성별 화장률은 남성이 85.4%, 여성이 79.5%로 집계됐는데 이는 전체 사망자 중 남성 수가 여성보다 많고, 화장률이 가장 낮은 80세 이상(75.4%) 사망자 수에서 여성의 비율이 높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2022년까지 화장률을 90%까지 끌어올리는 것을 목표로 화장로와 자연장지 등 관련 시설을 확충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지난해 12월 31일 기준, 화장시설은 전국 59개소로 화장로는 350개다. 전체 화장로 중 예비 화장로를 제외한 운영 화장로 301개의 연간 화장능력은 약 32만5080건이다. 화장로는 경남 지역이 41개로 가장 많고 경북과 경기도가 각각 40개, 35개로 뒤를 이었다.


서울은 34개의 화장로가 설치돼 있다. 전체 화장시설은 부족하지 않지만 인구가 밀집된 서울, 경기, 부산 등 지역은 수요가 많아 상대적으로 화장시설이 부족하다고 복지부는 설명했다.(매일종교신문제휴기사)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화장시설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스위스 융푸라우 정상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