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회, ‘개천절 대제전’ 봉행

“홍익인간·재세이화 이념 되새기자”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18/10/03 [19:31]

현정회, ‘개천절 대제전’ 봉행

“홍익인간·재세이화 이념 되새기자”

박원빈 기자 | 입력 : 2018/10/03 [19:31]

▲ ㈔현정회가 3일 정오 서울 종로구 사직단 내 단군성전에서 개천절대제전을 연 가운데 현정회 홍석창 회장이 분향강신을 하고 있다.     © 뉴스다임 박원빈 기자


사단법인 현정회가 단기 4351년 개천절을 맞아 3일 서울 종로구 사직단 단군성전에서 ‘개천절 대제전’을 개최했다. 매년 현정회가 주최·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서울특별시, 종로구가 추진하는 이번 행사에는 1200여명의 시민과 외국인들이 참석했다.

 

3.1절, 광복절, 제헌절, 한글날과 함께 대한민국 5대 국경일 중 하나인 개천절은 우리 민족 최초 국가인 고조선 건국을 기념하기 위해 1949년 10월 1일에 제정됐다. ‘하늘이 열린 날’이라는 뜻을 갖는 개천절은 민족국가의 건국을 경축하는 국가적 경축일인 동시에, 문화민족으로서의 새로운 탄생을 경축하며 하늘에 감사하는 우리 민족 고유의 전통적 명절이다.

 

▲ '한강수 예술제 보존회’가 3일 정오 서울 종로구 사직단 내 단군성전에서 열린 개천절대제전에서 조상을 맞이하는 전통 군무 공연을 하고 있다.     © 뉴스다임 박원빈 기자

 

주최 측의 설명에 따르면 개천절 대제전은 5000년 이상 내려오는 한민족의 전통문화와 예절이 담겨있는 의식으로, 세계평화와 인류공영이란 뜻을 공감할 수 있는 자리다.

 

이건봉 이사장은 개식사를 통해 “현재 대한민국은 재도약을 위한 커다란 시련을 겪고 있다”며 “이런 시련을 슬기롭게 헤쳐나가기 위해선 우리 스스로 일부 훼손되거나 왜곡된 역사와 전통문화의 뿌리 알기 및 계승·발전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 기념사를 하는 정세균 전 국회의장     © 뉴스다임 박원빈 기자

 

정세균 전 국회의장은 기념사를 통해 “우리가 단국을 기리는 것은 단순히 국조이기 때문만은 아니다”며 그 이유에 대해 “널리 세상을 이롭게 한다는 홍익인간(弘益人間)에 큰 뜻을 두고 재세이화(在世理化)를 이념으로 삼아 사람을 본위에 놓고 나라를 세웠기에 더 큰 우리 민족의 자랑으로 삼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현범 군장대 교수가 ‘천문도와 정역’을 주제로 학술강연을 진행했다. 행사 후에는 참가자들을 위한 인성교육, 전통문화 체험행사 등이 마련됐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현정회 ‘개천절 대제전’ 정세균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43년 만에 '경복궁 영추문' 개방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