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3회부산국제영화제, 폐막식 사회자 배우 권해효·구혜선 선정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18/10/11 [15:15]

제23회부산국제영화제, 폐막식 사회자 배우 권해효·구혜선 선정

박원빈 기자 | 입력 : 2018/10/11 [15:15]

▲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식 사회자 배우 권해효(왼쪽), 배우 겸 영화감독 구혜선(오른쪽)     © 뉴스다임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3일 오후 7시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개최되는 폐막식의 사회자로 배우 권해효와 구혜선을 선정했다.

 

TV와 스크린을 아우르는 배우 권해효는 연극 ‘사천의 착한 여자(1990)’로 데뷔했으며, 극단 한양레퍼토리 단원 시절에 이장호 감독의 ‘명자 아끼꼬 쏘냐(1992)’로 영화계에 진출했다. 이어 ‘구미호(1994)’, ‘고스트 맘마(1996)’, ‘선물(2001)’, ‘쎄시봉(2015)’ 외 다수 작품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했으며 1998년부터 16년간 KNN ‘씨네포트’의 MC를 맡아 안정적인 진행 능력을 쌓아왔다.

 

최근에는 ‘당신자신과 당신의 것(2016)’, ‘가려진 시간(2016)’, ‘그 후(2017)’, ‘강변호텔(2018)’, ‘메기(2018)’ 등에 출연하며 꾸준히 연기 활동 중이며, 지난해에는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배우상’ 심사위원으로 위촉됐다.

 

영화감독이자 배우인 구혜선은 2002년 CF로 데뷔해 MBC 인기 시트콤 ‘논스톱 5’로 인지도를 쌓았으며, 드라마 ‘꽃보다 남자’, ‘블러드’ 등으로 시청자에게 사랑 받는 연기자로 자리매김했다. 

 

드라마 출연과 더불어 책 발간, 전시회 개최, 음반 발매 등 다방면으로 예술 감각을 드러냈고, 단편영화 ‘유쾌한 도우미(2008)’를 제작하며 영화감독으로 데뷔했다. 올해는 ‘미스터리 핑크(2018)’로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딥슬립(2018)’으로 제14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 초청 받았으며, 구혜선만의 영화세계를 구축해가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식 사회자 권해효 구혜선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대화하는 심상정·이정미
1/4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