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앱' 대폭 정비, 771개 중 139개 없애

오경애 기자 | 기사입력 2018/12/19 [14:19]

'공공앱' 대폭 정비, 771개 중 139개 없애

오경애 기자 | 입력 : 2018/12/19 [14:19]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2018년 공공앱 성과측정(‘18.8.31. 기준)을 실시하고, 기관별 이행계획을 반영해 정비했다.

 

그 결과, 2018년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에서 운영 중인 공공앱 771개 중 442개 유지, 190개 개선, 139개를 폐기하기로 결정됐다.

 

특히, 지난 ‘16년도에 공공앱 수가 1,300개에 달했던 것과 비교했을 때 불과 2년 사이에 약 40%가 감소했다. 

 

이번 성과측정 및 정비에서는 기간 내 성과를 측정하지 않았거나 개선 또는 폐기에 대한 이행계획을 제출하지 않은 14개 기관, 17개 앱에 대해 관리하고 있지 않거나 개선의지가 없다고 판단, 폐기권고했다.

 

이는 그간 이용이 저조하고 서비스 업데이트가 원활히 되지 않는 등 무분별한 개발 이후 방치되고 있던 공공앱을 확실하게 정비하기 위해서다.

 

국민을 대상으로 1년 이상 서비스 중인 공공앱은 전자정부 모바일서비스 관리지침에 따라 누적 내려받기(다운로드)수, 이용자 수, 사용자 만족도, 업데이트 최신성 등의 자료로 측정됐다.

 

성과측정 결과 70점 만점 기준으로 40점 이하는 폐기, 40~50점은 개선토록 유도했다.

 

올해 공공앱 운영현황 조사결과 운영 중인 공공앱은 ‘17년 895개에서 ’18년 771개로 124개 감소(14%↓)했으며, 신규개발 앱은 81개로 ‘17년 111개 대비 27% 줄어들었다.

 

이를 통해 공공앱 당 평균 내려받기 수가 57% 증가했으며, 평균 이용자 수도 170% 늘어나는 등 정비에 따른 효과가 드러나고 있다.

 

누적 내려받기 수가 1만 건 이상인 앱은 전체 55%로 해마다 점진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16년 35%, ’17년 45%), 1천 건 이하인 앱은 전체 15%로 해마다 감소하고 있다.(‘16년 25%, ’17년 17%)

 

성과측정 결과 70점 만점을 받은 공공앱은 24개이고, 그 중 한국고용정보원의 ‘워크넷’, 한국도로공사의 ‘고속도로교통정보’, 한국관광공사의 ‘대한민국 구석구석’은 2년 연속 성과측정 만점을 받았다.

 

또한, 전년 대비 성과측정 점수가 가장 많이 상향된 앱으로는 전라북도의 ‘전라BOOK도’, 제주관광공사의 ‘제주지오’, 서울시 노원구의 ‘노원구구립도서관’ 등이 있다.

 

행안부는 이번 결과를 토대로 2년 연속 폐기대상, 내려받기 5천 건 이하, 서비스 현행화 2년 경과 등 운영·관리가 전혀 되고 있지 않는 공공앱의 폐기를 지속적으로 유도하고, 보다 합리적인 공공앱 성과측정 기준을 마련, 방치되고 있는 앱에 대한 정비를 강화할 예정이다.

 

이번 발표결과는 행안부 누리집(www.mois.go.kr)과 정부24(www.gov.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포토뉴스
청각장애인 수제화 브랜드 '아지오' 행사장 찾은 김정숙 여사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