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별난맛집] "계란이 지옥에 빠졌다고?"

여천일 기자 | 기사입력 2018/12/28 [12:02]

[우리동네별난맛집] "계란이 지옥에 빠졌다고?"

여천일 기자 | 입력 : 2018/12/28 [12:02]

 

▲ Egg in Hell(지옥에 빠진 계란)     © 뉴스다임

 

메뉴명이 'Egg in Hell(지옥에 빠진 계란)'이란다.

독특한 이름으로 배가 불러도 굳이 추가해 본다.

 

뒤에 확인해 보니 원래 이름은 '샤크슈카'.

토마토, 고추, 양파로 만든 소스에 계란을 졸여 내는 요리인데, 튀니지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뜨거운 철판 냄비 속 붉은 소스가 부글부글 끓어 거품을 만들어 내면 지옥불이 연상되겠다.

 

하지만 애꿏게 계란이 죄를 저질러 지옥에 갔다고 오해는 말자.

제 한 몸 희생해 훌륭한 맛으로 사람들을 즐겁게 해 주니 응당 천국에 가야지 않겠나.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샤크슈카 Egg in Hell 지옥에 빠진 계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포토에세이-천일동안]봄을 걸어 봄
1/4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