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 현장서 천주교회가 제 구실을 못했다”

여천일 기자 | 기사입력 2019/02/22 [14:00]

“독립운동 현장서 천주교회가 제 구실을 못했다”

여천일 기자 | 입력 : 2019/02/22 [14:00]

1919년 3·1운동은 종교계가 주도했으나 천주교는 공식적으로 참여하지 않았다. 당시 민족대표 33명은 천도교(15명), 개신교(16명), 불교(2명) 등 천주교를 제외한 종교인들로 구성됐다.


한국 천주교가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과거사를 참회하고 사과했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사진)는 20일 발표한 3·1운동 100주년 기념 담화에서 “백 년 전에 많은 종교인이 독립운동에 나선 역사적 사실을 우리는 기억한다”며 “그러나 그 역사의 현장에서 천주교회가 제구실을 다 하지 못했음을 고백한다”고 말했다.

 

▲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     © 뉴스다임


한국 천주교가 과거사에 대해 구체적인 사실을 언급하며 공개적으로 사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대주교는 “조선 후기 한 세기에 걸친 혹독한 박해를 겪고서 신앙의 자유를 얻은 한국 천주교회는 어렵고 힘든 시기를 보냈다”며 “그런 까닭에 외국 선교사들로 이뤄진 한국 천주교 지도부는 일제의 강제 병합에 따른 민족의 고통과 아픔에도, 교회를 보존하고 신자들을 보호해야 한다는 정교분리 정책을 내세워 해방을 선포해야 할 사명을 외면한 채 신자들의 독립운동 참여를 금지했다. 나중에는 신자들에게 일제의 침략 전쟁에 참여할 것과 신사 참배를 권고하기까지 했다”고 덧붙였다.

 

김 대주교는 또 “당시 교회 지도자들의 침묵과 제재에도, 개인의 양심과 정의에 따라 그리스도인의 이름으로 독립운동에 참여한 천주교인들도 기억하고자 한다”며 “한국 천주교회의 지난 잘못을 덮으려는 것이 아니라, 시대의 아픔과 좌절에도 쓰러지지 않고 빛과 소금의 역할을 했던 그들을 본받고 따르기 위함”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 천주교회는 과거를 반성하고 신앙의 선조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후손이 되어, 한반도에 참평화를 이루고, 더 나아가 아시아와 세계 평화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기도하며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매일종교신문제휴기사)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천주교 과거사 참회 3.1운동 독립운동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미리 가 봄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