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 최원영·한예리 선정

다음 달 2일 전주 영화의 거리 ‘전주 돔’서 개막식 열려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19/04/17 [15:58]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 최원영·한예리 선정

다음 달 2일 전주 영화의 거리 ‘전주 돔’서 개막식 열려

박원빈 기자 | 입력 : 2019/04/17 [15:58]

▲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 최원영·한예리 (사진제공 : 전주영화제 사무국)     © 뉴스다임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배우 최원영과 한예리가 선정됐다. 탄탄한 연기력으로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활발히 작품 활동 중인 최원영과 한예리는 다음 달 2일 오후 7시 전주시 영화의 거리 ‘전주 돔’에서 진행되는 개막식 사회를 맡는다. 

 

최근 드라마 ‘SKY 캐슬’에서 정의로운 의사 ‘황치영’ 역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최원영은 현재 방영 중인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에서 냉철한 연기를 선보이며 베일에 싸인 ‘이재준’ 역을 완벽하게 그려내고 있다. 최원영이 출연한 영화 ‘광대들’도 올해 개봉을 앞두고 있다. 

 

14회 전주국제영화제 폐막식 사회자로 인연을 맺었던 한예리는 ‘환상속의 그대’, ‘더 테이블’, ‘최악의 여자’ 등의 작품으로 전주의 관객들과 만나왔다. 최근 영화 ‘군산: 거위를 노래하다’, ‘인랑’을 비롯해 드라마 ‘스위치’, ‘청춘시대’, ‘육룡이 나르샤’ 등 다양한 역할을 통해 진정성 있는 연기를 보여 주었다. 

 

최원영과 한예리는 26일 방영되는 드라마 ‘녹두꽃-사람, 하늘이 되다’에서 각각 ‘황석주’ 역과 ‘송자인’ 역을 맡아 1894년 동학농민혁명을 배경으로 깊이 있는 연기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두 배우의 사회로 진행되는 개막식이 끝난 뒤에는 클라우디오 조반네시 감독의 ‘나폴리: 작은 갱들의 도시’가 상영된다. 나폴리의 10대 소년들이 갱으로 변모해가는 과정을 감각적으로 담아낸 작품으로 올해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돼 각본상을 받기도 했다. 

 

개막식과 개막작을 모두 관람할 수 있는 티켓 예매는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홈페이지에서 진행되며, 전체 상영작 티켓은 오는 18일 오전 11시부터 예매 가능하다.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는 다음 달 2일부터 11일까지 10일간 전주시 영화의 거리와 팔복예술공장에서 열린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전주국제영화제 사회자 최원영 한예리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컨테이너로 가득찬 '부산 신항만'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