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문 대통령 등 세계 각국 정상들 애도

여천일 기자 | 기사입력 2019/04/18 [10:29]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문 대통령 등 세계 각국 정상들 애도

여천일 기자 | 입력 : 2019/04/18 [10:29]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에 프란치스코 교황과 각국 정상들이 애도를 표했다.   


교황청 대변인은 16일 트위터에 “교황은 프랑스와 가깝게 있다. 프랑스 가톨릭 신자와 파리 시민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고 했다. 하루 전 교황청은 “세계 가톨릭의 상징을 파괴한 끔찍한 화재에 충격과 슬픔을 느낀다”고 밝혔다.   

 

▲     © 뉴스다임


문재인 대통령도 이날 소셜미디어에 “누구보다 프랑스 국민의 안타까운 마음이 클 것”이라며 위로했다.

 

영국 왕실도 “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 찰스 왕세자가 깊이 슬퍼하며 국가적 기념물을 구하기 위해 목숨을 건 긴급 요원들에게 경의를 표했다”고 밝혔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프랑스와 유럽 문화의 상징에 일어난 끔찍한 일에 큰 슬픔을 느낀다”고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위로하려다 의도치 않게 프랑스에 불쾌감을 줬다. 그는 화재 직후 트위터에 “공중 살수가 도움이 될 수 있다. 빨리 움직여야 한다”고 썼다.
프랑스 소방당국은 “위에서 물을 쏟아부으면 그 압력 탓에 목재로 된 건물 전체가 무너진다”고 반박했다.


버락 오바마 전 미 대통령은 트위터에 “내일의 역사를 위해 강하게 재건하는 것 역시 우리의 본성”이라며 희망을 잃지 말라고 당부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도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에게 위로 메시지를 보냈다.이슬람권 지도자도 종교를 뛰어넘어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바르함 살리흐 이라크 대통령, 모하마드 자리프 이란 외교장관, 팔레스타인 외교부도 위로의 뜻을 표했다.(매일종교신문제휴기사)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포토뉴스
컨테이너로 가득찬 '부산 신항만'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