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부터 전국 편의점서 제로페이 결제돼

고현아 기자 | 기사입력 2019/05/01 [17:25]

2일부터 전국 편의점서 제로페이 결제돼

고현아 기자 | 입력 : 2019/05/01 [17:25]

중소벤처기업부는 2일부터 CU, GS25,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이마트24의 전국 4만 3천여 편의점에서 모바일 직불결제인 제로페이를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로써 대부분의 편의점이 0%대의 수수료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된다.

 

현재는 고객이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가맹점의 QR코드를 찍고 결제금액을 입력하는 방식이나, 앞으로는 고객이 스마트폰에 QR코드를 생성해 보여주면 가맹점이 이를 POS기와 연결된 스캐너로 인식해 결제하게 된다.

 

이에 따라 고객은 결제금액을 입력할 필요가 없고, 가맹점은 POS를 통해 제로페이 매출정보를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게 된다.

 

앞으로, 결제사업자와 협력해 편의점별로 특정상품 할인, 포인트 지급 등 소비자 마케팅도 추진한다고 중기부는 밝혔다.

 

중기부는 5월부터, 제로페이 가맹의사를 밝히고 있는 70여개 프랜차이즈도 순차적으로 서비스를 개시하고, 일반 소상공인 점포 역시 가입과 POS연계를 함께 추진한다.

 

이와 함께 제로페이를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7월부터는 3대 배달앱(배달의민족, 요기요, 배달통)과의 결제 연계, 무인결제 기능(관공서 식당, 공공주차장 등), 범칙금 및 공공요금의 납부수단으로 결제서비스를 확대한다.

 

기재부, 행안부 등과 협업으로 상반기 중에 법인용 시스템을 구축해 중앙정부와 광역‧기초 자치단체의 업무추진비를 제로페이로 결제할 수 있도록 하고, 이를 공공기관과 일반기업으로 확산한다는 계획이다.

 

이어 지자체와 협업으로 제로페이 이용 혜택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단위로 많이 찾는 서울대공원(동물원·테마가든 입장료 30%할인), 서울식물원(온실 입장료 30%할인)에서는 2일부터 할인을 시작한다.

 

중소벤처기업부 김형영 소상공인정책관은 “이번 편의점 가맹이 제로페이가 일생생활 속 결제수단으로 자리 잡게 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제로페이 편의점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베트남 '신의 손' 안에 서 있는 사람들
1/4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