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는 예술서 하는 예술로...경기학교예술창작소 개관

하선희 기자 | 기사입력 2019/05/10 [20:01]

보는 예술서 하는 예술로...경기학교예술창작소 개관

하선희 기자 | 입력 : 2019/05/10 [20:01]

경기도교육청이 용인 성지초 별관에 경기학교예술창작소를 지난 8일 개관했다.


감각중심의 융합예술교육 공간조성과 예술교육의 커뮤니티 허브 역할을 위해 마련된 경기학교예술창작소는 지하1층에서 3층의 건물에 총 약 2245㎡ 규모다.

 

주요 공간으로는 신체표현실 2곳, 시각물공간스튜디오, 시각미술표현실, 미디어·시각공간, 청각표현실, 목공작업실, 공연장 등으로 구성됐다.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하며, 일요일과 공휴일은 쉰다.


정규교육활동 시간에는 참여 희망학교나 학급 중심으로, 정규교육활동 이후 시간에는 희망학생과 학부모를 대상으로 한다.

 

학생은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지역주민은 수업에 따라 재료비를 부담할 수 있다. 학급이 단체로 이용할 때는 버스 임대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창작소는 일반 학생 대상의 체험형 통합예술교육과 전문가를 꿈꾸는 학생 대상의 집중형 전문예술교육을 병행한다.


체험형 교육과 전문예술교육 모두 예술교육전문가가 진행할 예정이다.

 

시범운영에서 시각설치미술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학생(성지초 5학년)은 “너무 재미있어 시간 가는 줄 몰랐다.”면서, “시각디자인이 뭔지 이해할 수 있었고, 친구 엉덩이도 만드는게 너무 즐거웠다.”고 말했다.


안양공고 2학년 학생은 “작품이 뭔지 처음에는 몰랐지만 진지하게 쳐다보니 마음 속에서 좋다는 느낌을 받았다"면서, “친구들도 꼭 한 번 와볼 것을 적극 추천한다"고 말했다.

 

프로그램에 참가한 한 성지초 교사는 “교실에서 하다보니 그림만 주로 그렸는데 이곳에 오니 직접 몸을 움직이면서 새로운 것을 시도할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경기도교육청 강원하 융합교육정책과장은 “창작소는 지금까지 학교예술교육이 ‘보는 예술’에서 ‘하는 예술’로 변화하는 토대가 될 것”이라면서, “융합예술교육의 허브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 말했다. 

 

자세한 안내를 보기 원하거나 참가를 원하는 학교 및 개인은 ‘경기학교예술창작소(http://gcras.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경기학교예술창작소 개관 융합교육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컨테이너로 가득찬 '부산 신항만'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