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 더위에 에어컨 실외기 화재 잇따라...예방법은?

고현아 기자 | 기사입력 2019/06/02 [21:35]

이른 더위에 에어컨 실외기 화재 잇따라...예방법은?

고현아 기자 | 입력 : 2019/06/02 [21:35]

소방청은 때 이른 무더위로 에어컨 사용이 증가하면서 에어컨 실외기 화재가 발생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소방청에 따르면 지난 3년간 냉방시설과 관련된 화재 건수는 총 691건으로 그 중 69%가 여름철인 6월에서 8월 사이에 발생했다. 그 중 248건(약 36%)이 실외기에서 불이 시작되었고 특히 과열, 과부하, 전기적 요인으로 인한 화재가 약 65%인 160건으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이에 여름철 에어컨 실외기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사전 점검과 안전관리를 해야 한다.

 

그 방법으로는 첫째, 실외기는 통풍이 잘 되는 곳에 벽과 10cm 이상 거리를 두고 설치한다.

 

둘째, 에어컨을 8시간 사용한 뒤에는 잠시 전원을 끄고 실외기의 열을 식혀야 하며, 에어컨을 사용하지 않을 때는 전원을 뽑아 두어야 한다.

 

셋째, 에어컨과 실외기 연결선은 단일전선을 사용하고 전용 고용량 단독 콘센트를 사용하며 주기적으로 손상은 없는지 확인하여야 한다.

 

넷째, 실외기에 쌓인 먼지들을 자주 치워주고 실외기 근처에는 종이박스와 같이 불에 타는 물건을 두지 말아야 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에어컨 실외기 화재 예방법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사진위로 흐르는 시]해질 무렵, 호숫가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