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서천재 존 버거맨, ‘펀 팩토리’展 얼리버드 오픈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19/06/05 [12:51]

낙서천재 존 버거맨, ‘펀 팩토리’展 얼리버드 오픈

박원빈 기자 | 입력 : 2019/06/05 [12:51]

▲ 펀팩토리 슈퍼스타 존 버거맨 포스터 (사진제공 : M컨템포러리)     © 뉴스다임


르메르디앙 서울에 위치한 아트센터 M컨템포러리가 오는14일부터 9월 29일까지 ‘Fun Factory: Superstar Jon Burgerman展’을 진행한다.

 

낙서천재로 불리는 ‘존 버거맨’의 작품 230여점을 만날 수 있는 이번 전시는 국내 최대규모로 진행되는 전시로 회화, 드로잉, 미디어, 오브제를 통해 자유롭고 익살스러운 캐릭터를 그려내는 영국 예술가 존 버거맨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Fun Factory: Superstar Jon Burgerman展’에서는 작품을 구성하는 하나의 요소인 캐릭터들이 작품과 전시공간에서 공존하며, 하나의 작품이 완성되어 가는 과정을 Factory에 비유하여 유희적 심상을 느낄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됐다.

 

특히, 이번 서울 전시를 위한 국내 미공개 신작도 전시될 예정이며, 존 버거맨의 작품 이미지를 기반으로 관람객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미디어 인터렉티브 공간과 그래피티 작업을 통한 존 버거맨의 다양한 작품 세계를 엿볼 수 있다.

 

자신의 작업을 두들(doodle), 그리고 자신을 두들러(doodler)라고 말한다. ‘목적 없이 끄적거리다, 낙서하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두들은 존의 작업의 특징을 가장 잘 보여준다. 생각을 배제하고 손이 흘러가는 데로 둔다고 하는 그는, 그 안에서 생성된 선과 모양 속에서 우연히 창조된 캐릭터와 스토리를 통해 보는 이의 상상력을 자극한다.

 

이번 전시는 자유로움과 끊임없는 창작의 열정은 관람객에게 신선한 영감을 줄 것이며 일상을 벗어나고 싶은 현대인에게는 기분 좋은 휴식과 같은 전시가 될 것이다.

 

한편, 국내 최대규모 전시 개최를 기념으로 멜론 티켓을 통해 얼리버드 티켓을 판매한다. 오는 13일까지 판매하는 얼리버드 티켓 혜택인 7,500원에 구매가능하다. 이 티켓은 전시개막일부터 다음달 31일까지 사용 가능하다.

 

존 버거맨의 자유분방한 표현방식은 누구나 쉽게 즐기고 이해할 수 있어서, 예술 애호가뿐 아니라 예술을 즐기고 싶은 커플이나, 어린이, 또 가족 단위 관람객들이 관람하기에 좋은 컨텐츠가 가득한 전시가 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포토뉴스
베트남 '신의 손' 안에 서 있는 사람들
1/4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