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진원 ‘K-라이선싱 쇼케이스 2019’ 개최

한국 애니·캐릭터 북미 진출 가능성 타진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19/06/09 [01:44]

콘진원 ‘K-라이선싱 쇼케이스 2019’ 개최

한국 애니·캐릭터 북미 진출 가능성 타진

박원빈 기자 | 입력 : 2019/06/09 [01:44]

▲ 지난 5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 베이 호텔 컨벤션 센터에서 'K-라이선싱 쇼케이스 2019'가 개최되었다. (사진제공 : 콘진원)     © 뉴스다임


한국 캐릭터가 가진 저력이 다시 한 번 증명됐다. 지난 5일 한국콘텐츠진흥원이 개최한 ‘K-라이선싱 쇼케이스 2019’에는 북미 주요 바이어들이 참가해 캐릭터 산업에도 부는 한류 열풍을 실감케 했다. 

 

‘K-라이선싱 쇼케이스 2019’는 지난 4일부터 6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라이선싱 엑스포 2019(Licensing Expo 2019)’의 연계 행사로 만달레이 베이(Mandalay Bay) 호텔 컨벤션 센터에서 열렸다. 

 

이번 ‘K-라이선싱 쇼케이스’는 현지 바이어를 대상으로 콘텐츠를 선보이는 쇼케이스 피칭을 비롯해 프레젠테이션, 오찬 네트워킹, 비즈니스 상담회 등으로 구성됐다. 참가 기업은 ▲전 세계에 아기상어 열풍을 일으킨 ‘스마트스터디’  ▲떰떰, 왕콘 등 독특한 캐릭터로 사랑받는 ‘일렉츄럴’ ▲네이버 웹툰 ‘판다독’으로 잘알려진 ‘퍼니이브’ ▲최근 극장판 ‘날아라 슈퍼보드’를 공개한 ‘시너지미디어’ ▲3D 애니메이션 전문 스튜디오 ‘씨지픽셀스튜디오’  ▲친근한 이미지의 12개 캐릭터 ‘썸바디패밀리’를 선보인 ‘오소’ 등 6개의 국내 전문 애니메이션·캐릭터 관련 기업이다.

 

현지 주요 바이어를 비롯한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관계자 등 약 60여 명을 대상으로 오전 11시부터 진행된 쇼케이스 피칭 행사에서는 ‘Pinkfong Baby Shark’, ‘ThumThum’, ‘Mobile Girl MiM’, ‘T-Buster’ 등 주요 콘텐츠의 영상을 상영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서 진행된 프레젠테이션은 한국 콘텐츠의 우수성을 적극 소개하고, 질의응답을 통해 현지 바이어의 궁금증을 해소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쇼케이스에 참석한 Kappa Toys의 CEO인 Lizzy Newsome은, “다양한 한국 캐릭터들이 가진 매력을 엿볼 수 있는 기회”였으며, “미국 시장에서의 성장이 기대된다”며 소감을 전했다.

 

오찬 네트워킹에는 Reebok, Splash Entertainment, MON Licensing, SATO TV등 미국의 주요 미디어, 캐릭터 라이선싱 기업 소속의 바이어, 프로듀서, 에이전트 등 약 60여 명이 참석해 국내 기업 관계자들과 활발한 교류가 진행됐다. 이어진 비즈니스 상담회에서는 상품 수출과 라이선싱 및 방영권 거래 등 다각적인 논의를 통해 비즈니스 계약체결의 기대를 높였다.

 

지경화 콘진원 해외사업본부장은 “이번 ‘K-라이선싱 쇼케이스 2019’는 경쟁력을 가진 한국 애니메이션과 캐릭터가 북미 시장에서도 충분히 통용된다는 점을 직접 확인할 수 있었던 좋은 기회였다”며 “앞으로도 국내의 우수한 애니메이션과 캐릭터가 북미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포토뉴스
[사진위로 흐르는 시]해질 무렵, 호숫가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