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대 "매년 증가하는 지하철 부정승차, 역무시스템 개선해야"

오경애 기자 | 기사입력 2019/06/05 [15:22]

박찬대 "매년 증가하는 지하철 부정승차, 역무시스템 개선해야"

오경애 기자 | 입력 : 2019/06/05 [15:22]

▲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인천 연수갑)     © 뉴스다임

정당한 운임을 지불하지 않는 지하철 부정승차 사례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인천 연수갑)이 5일 국토교통부에서 제출받은 '2014년~2018년 도시철도 부정승차 단속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국 지하철 부정승차 적발 건수는 △2014년 43,700건 △2015년 58,256건 △2016년 56,952건 △2017년 59,374건 △2018년 64,265건으로 2016년을 제외하고 적발 건수는 매해 증가하고 있다.
 
지하철 노선별 현황(2014~2018년)을 살펴보면, 서울의 경우 2호선 부정승차 적발 건수는 총 6만79건으로 가장 높았고, 부산은 2호선(2만1천245건), 대구는 1호선(5천396건)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또한, 인천 지하철 2호선의 경우 2016년에 개통됐는데, 부정승차 적발건수는 △2016년 47건, △2017년 569건, △2018년 1,294건으로 그 증가폭이 매우 컸다. 한편, 인천시는 지난 1월, 이 같은 부정승차 방지를 위해 역무시스템을 개선한다고 밝힌 바 있다.
 
부정승차 적발에 따른 전국 징수금액을 보면 △2014년 1,463,971천원(14억6천3백97만1천원), △2015년 1,992,008천원(19억9천2백9천원), △2016년 2,136,862천원(21억3천6백86만2천원), △2017년 2,303,483천원(23억3백48만3천원), △2018년 2,533,386천원(25억3천3백38만6천원)으로 그 금액 역시 매해 증가했다.
 
이에 박찬대 의원은 “지하철 부정승차자로 인해 적자가 일어날 뿐만 아니라 성실히 요금을 지불하는 대다수 이용시민에게 경제적 부담을 주는 것으로 부정승차 근절을 위한 역무시스템을 하루 빨리 개선해야 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 지하철 부정승차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