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미국과 북한 정상, 판문점서 평화 위한 악수하게 될 것"

오경애 기자 | 기사입력 2019/06/30 [15:29]

문 대통령 "미국과 북한 정상, 판문점서 평화 위한 악수하게 될 것"

오경애 기자 | 입력 : 2019/06/30 [15:29]

 

▲ 30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공동기자 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TV 캡쳐    © 뉴스다임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한반도는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지구상에서 가장 주목받는 땅이 되었다"며 "정전 선언이 있은 후 66년 만에 판문점에서 미국과 북한이 만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30일 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청와대 본관에서 가진 공동기자 회견 모두 발언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사상 최초로 미국과 북한의 정상이 분단의 상징 판문점에서 마주서서 평화를 위한 악수를 하게 될 것"이라며 "서로 소통하고 대화하면 최선의 상황으로 다가갈 수 있다는 것을 우리는 오늘 볼 수 있게 되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남과 북은 평화를 확신할 수 있게 될 것이며 세계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에게 기대에 가득 찬 응원을 보내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지속적인 대화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는 현실성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며 "오늘 트럼프 대통령과 나는 비핵화와 관련한 양국의 입장이 일치하며 동일한 목표를 갖고 있음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야말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주인공, 한반도의 피스메이커"라며 "오늘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판문점 상봉이 남과 북, 국민 모두에게 희망이 되고 평화를 향한 인류 역사의 이정표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라고 언급하면서 "진심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의 평화를 이뤄낸 대통령으로 역사에 기록되길 바란다. 평화는 분쟁보다 더 많은 용기를 필요로 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자수정 19/07/18 [11:49]
"피스메이커" 평화의 근본은 역시 대한민국, 트럼프 대통령, 문대통령,김정은 국무위원장께 진심으로 권투를 빕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한미정상 공동기자 회견 문재인 트럼프 판문점 김정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크리스마스 라이트' 집꾸미기 벌써 시작돼!
1/4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