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정상, 자유의 집서 단독 회담

오경애 기자 | 기사입력 2019/06/30 [16:06]

북·미 정상, 자유의 집서 단독 회담

오경애 기자 | 입력 : 2019/06/30 [16:06]

▲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  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30일 오후 판문점에서 만나 자유의 집에서 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 YTN 캡쳐    © 뉴스다임

 

YTN 보도에 따르면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 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30일 오후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평화의 악수를 나눴다.

 

문재인 대통령도 함께 하면서 역사상 남·북·미 세 정상의 사상 첫 회동이 이뤄졌다.

 

이날 두 정상이 만났을 때 김정은 위원장은 "과거를 청산하고 미래로 나아가자"고 말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긍정적인 일이 많이 생기고 있어 기쁘다"고 답했다.

 

이어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자유의 집으로 이동, 북·미 정상의 단독 회담이 이뤄졌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백악관으로 초청했다고 보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김정은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남북미 정상 첫 회동 하노이 회담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60년 된 런던의 상징 '빅 벤'...가는 날이 장날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