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서원’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고현아 기자 | 기사입력 2019/07/06 [20:05]

‘한국의 서원’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고현아 기자 | 입력 : 2019/07/06 [20:05]

조선 시대 성리학 교육기관인 '한국의 서원(Seowon, Korean Neo-Confucian Academies)'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됐다.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개최되고 있는 세계유산위원회는 현지 시각으로 6일 오후 '한국의 서원'을 세계유산목록에 등재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14개소의 세계유산을 보유하게 됐다.

 

▲ 세계 문화유산으로 등재된 9개의 '한국의 서원' 중 하나인 도산서원 정경           사진:  도산서원 홈페이지     © 뉴스다임

 

한국의 서원은 소수서원(경북 영주), 도산서원(경북 안동), 병산서원(경북 안동), 옥산서원(경북 경주), 도동서원(대구 달성), 남계서원(경남 함양), 필암서원(전남 장성), 무성서원(전북 정읍), 돈암서원(충남 논산) 등 총 9개로 구성된 연속유산으로, 모두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돼 있다.

 

세계유산위원회는 '한국의 서원'이 “오늘날까지 교육과 사회적 관습 형태로 지속되고 있는 한국의 성리학과 관련된 문화적 전통의 증거이자, 성리학 개념이 한국의 여건에 맞게 변화하는 역사적 과정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탁월한 보편적 가치’(Outstanding Universal Value, OUV)가 인정된다”고 평가했다.

 

한국의 서원은 지난 2011년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등재된 이후 한 차례의 등재 신청과 자문기구의 반려 의견, 그에 따른 신청 철회등을 거쳐 2018년 1월 국내외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  유사한 국내외 유산들과의 비교 연구를 보완하고, 9개 서원이 갖는 연속 유산으로서의 논리를 강화한 등재신청서를 유네스코에 제출했다.

 

그 후 약 1년 반 동안의  자문기구 심사 결과, 올해 5월 마침내 자문기구인 이코모스는 ‘등재 권고(Inscribe)’ 의견을 제시했다.

 

한국의 서원 세계유산 등재는 준비과정부터 외교부와 문화재청, 주유네스코대한민국대표부, 해당 지자체, 9개 서원, 한국의 서원 통합 보존 관리단이 모두 힘을 합쳐 이뤄낸 값진 성과라 할 수 있다.

 

세계유산위원회에서는 등재 결정과 함께, 등재 이후 9개 서원에 대한 통합 보존 관리방안을 마련할 것을 권고했다.

 

외교부와 문화재청은 세계유산 등재 권고사항에 대한 이행을 위해 관련 지방자치단체 등과 지속적으로 협의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한국의 서원 세계문화유산 등재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160년 된 런던의 상징 '빅 벤'...가는 날이 장날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