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방학에 역사 배움터 고궁으로 떠나볼까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고궁청소년문화학교 운영...18일 오후 1시부터 인터넷 접수 받아

하선희 기자 | 기사입력 2019/07/10 [00:28]

여름방학에 역사 배움터 고궁으로 떠나볼까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고궁청소년문화학교 운영...18일 오후 1시부터 인터넷 접수 받아

하선희 기자 | 입력 : 2019/07/10 [00:28]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여름방학을 맞아 4대궁과 종묘에서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고궁청소년문화학교’를 26일부터 8월 15일까지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이는 고궁에서 시행 중인 활용 프로그램 중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맞춤형 교육과정으로 참가비는 무료임이며 매년 높은 경쟁률을 보이며 그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

 

‘고궁청소년문화학교’는 초등학생들이 고궁의 역사를 바로 알고 궁중 문화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도록 1989년부터 매년 여름방학에 시행하는 오랜 전통의 대표적인 청소년 대상 궁궐 프로그램이다.

 

올해 ‘고궁청소년문화학교’는 26일부터 3주 동안 고궁별로 정해진 요일에 주 1회씩(오전 9시 30분~11시 30분) 총 3회 운영한다.

 

각 고궁의 운영 요일은 화요일은 창덕궁, 수요일은 경복궁, 목요일은 덕수궁, 금요일은 창경궁, 토요일은 종묘다. 대상 궁궐의 역사와 사건, 인물, 궁중 문화 등을 들려주는 이론 강의와 현장답사, 체험학습 등으로 구성돼 진행된다.
 
참가 대상은 3~6학년 초등학생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3~4학년 반과 5~6학년 반으로 나뉘어 반별로 70명씩 모집한다.

 

참가신청은 현장접수는 없으며, 오는 18일 오후 1시부터 인터넷(http://chaedu.org)을 통해서만 선착순 접수한다. 참가 횟수는 지난해와 같이 학생 1명이 4대 궁과 종묘 모두를 참여할 수 있으나, 고궁별 참여 횟수는 1회로 제한한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고궁청소년문화학교’가 미래의 문화유산 지킴이인 어린이들에게 역사 속 현장의 모습을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문화유산인 궁궐에 대한 올바른 역사적 가치를 심어주는 뜻깊은 시간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세한 문의는 문화재청 궁능서비스기획과(02-6450-3834)로 하면 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고궁청소년문화학교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크리스마스 라이트' 집꾸미기 벌써 시작돼!
1/4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