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딤돌·버팀목 대출, 하반기부터 비대면 서비스 도입

서류 등 절차 대폭 간소화, 5영업일이면 대출 가능

고현아 기자 | 기사입력 2019/07/17 [08:24]

디딤돌·버팀목 대출, 하반기부터 비대면 서비스 도입

서류 등 절차 대폭 간소화, 5영업일이면 대출 가능

고현아 기자 | 입력 : 2019/07/17 [08:24]

무주택 서민들의 주택자금을 지원하는 주택도시기금 디딤돌(구입)·버팀목(전세) 대출이 편리해진다.

 

국토교통부는 올 하반기 중 비대면 대출 서비스를 출시하고 서류제출 등 절차를 대폭 간소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소득증빙 등 대출을 위해 개인들이 제출해야 하는 서류는 10여 종으로, 서류를 발급받으러 일일이 돌아다니거나 단순 서류제출을 위해 은행을 재차 방문해야 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대출신청자가 정보수집·활용에 동의만 하면,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대출서류를 전자적으로 수집해 바쁜 서민들의 서류제출 부담이 크게 줄어든다.

 

또한 대출을 위한 은행방문 횟수가 대폭 줄어든다. 현재는 생업에 쫓기는 서민들이 은행방문 → 순번대기 → 상담 → 신청서 작성 등 복잡한 절차를 통해 신청했으나, 앞으로 대출신청자는 심사가 완료될 때까지 기다렸다가 대출약정 체결을 위해 은행에 한 번만 방문하면 된다.

 

대출신청부터 대출실행(또는 심사완결)까지의 기간도 약 5영업일 정도만 소요돼 주택자금 마련에 불안한 서민들이 걱정을 덜게 됐다. 그간 은행 또는 담당자에 따라 심사기간이 들쑥날쑥해 서민들이 불편을 겪었으나, 앞으로는 신청 후 3영업일 만에 대출자격 충족여부를 알 수 있고 담보물심사 등을 포함한 모든 대출심사가 5영업일 만에 완료된다.

 

한편, 자산심사 기준을 도입해 한정된 예산으로 운영되는 주택도시기금을 지원이 절실한 실수요자에게 집중 지원한다. 현재는 대출신청자(배우자 포함)의 소득이 일정 수준 이내라면 지원됐으나, 앞으로는 소득이 아니라 일정 수준의 자산이 있다면 저금리 대출은 어려워진다.
 
대출절차 간소화 및 자산확인은 주택도시기금법령 개정을 통해 자료수집 근거 및 절차 등이 마련됐으며, 이 개정 법령은 24일 시행된다.

 

국토부 주택기금과 황윤언 과장은 “저리의 주택도시기금 대출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로, 작년에 이어 올해도 신혼부부·청년·취약계층 등 약 26만 가구 이상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고객인 서민들의 입장에서 불편하지 않도록 관련 절차를 지속 개선해 나가는 한편, 실수요자에게 맞춤형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제도를 촘촘히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국토부 디딤돌 버팀목 대출 비대면서비스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고즈넉한 밤하늘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