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자동차, 불매운동에 중고차 시장 인기도 하락

고현아 기자 | 기사입력 2019/07/25 [09:23]

일 자동차, 불매운동에 중고차 시장 인기도 하락

고현아 기자 | 입력 : 2019/07/25 [09:23]

전국적으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한창인 지금, 내차팔기 서비스 헤이딜러가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불매운동 전후로 일본차의 중고차 시장 인기도 변화를 분석한 자료를 24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달 1일부터 21일까지 일본 불매운동 전 3주 기간과 1일부터 21일 까지 불매운동 후 3주 기간을 분석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분석대상 차종은 일본 자동차 중 판매량이 가장 많은 5개 모델(닛산 알티마, 도요타 캠리, 렉서스 ES 300h, 인피니티 Q50, 혼다 어코드)이었다.

 

헤이딜러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렉서스 ES 300h, 도요타 캠리 등 일본산 대표 차종들에 대한 중고차 딜러들의 입찰 수가 최대 3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차종 별로 살펴보면 렉서스 ES 300h는 평균 딜러 입찰 수가 12.8명에서 8.9명으로 30% 감소했고, 인피니티Q50은 25%, 도요타 캠리는 15% 감소했다.

 

그와 대조적으로 일본 차의 온라인 중고차 경매 출품 수는 최대 62% 증가했다.

 

인피니티 Q50은 지난 달 1일부터 21일간 30대 출품되는 데 그쳤으나, 일본 불매운동이 시작된 후인 이 달 1일부터 21일에는 68대가 출품되어 2배 이상 증가했다. 도요타 캠리는 65%, 알티마는 49% 증가했다.

 

헤이딜러 박진우 대표는 “일본의 무역보복에서 촉발된 일본 불매운동이 신차 판매량뿐 아니라, 중고차 시장까지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중고차 불매운동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고즈넉한 밤하늘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