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파란 하늘을 보다

이정미 기자 | 기사입력 2019/08/01 [00:41]

드디어 파란 하늘을 보다

이정미 기자 | 입력 : 2019/08/01 [00:41]

▲ 31일 오전 6시경 서귀포 시내에서 바라본 한라산, 10일 이상 안개와 먹구름으로 볼 수 없었던 파란 하늘이 고개를 내미니 신비롭기까지 하다.       © 뉴스다임 이정미 기자

 

▲ 신비로운 구름 아래로 무궁화가 피었다. 일본과의 관계가 좋지 않은 이때 무궁화가 새롭게 와닿는다.국회 방일단이 출국하는 날, 나라사랑을 마음에 새기며 좋은 결과가 있기를 기원해 본다.      © 뉴스다임 이정미 기자

 

▲ 31일 오전 6시경 서귀포 월드컵 경기장 위로 파란 하늘이 보인다.       © 뉴스다임 이정미 기자

 

▲ 31일 오전 6시경 서귀포 신시가지 하늘에 새형상구름이 떴다. 먹구름이 걷히고 파란하늘이 보이듯 나라간에 낀 먹구름이 걷히길.   © 뉴스다임 이정미 기자

 

▲ 31일 오전 10시경 중문 천제연폭포 하늘이 파랗다.     © 뉴스다임 이정미 기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제주도 한라산 서귀포 천제연 폭포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고즈넉한 밤하늘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