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 순례, 가상현실로 체험

여천일 기자 | 기사입력 2019/08/08 [15:18]

성지 순례, 가상현실로 체험

여천일 기자 | 입력 : 2019/08/08 [15:18]

파키스탄에서 가상현실(VR)과 종교를 융합하는 시도가 진행됐다고 사우디아라비아 매체 아랍뉴스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파키스탄의 스타트업 ‘라바이크(Labbaik) VR’이 이슬람 종교 5대 의무 중 하나인 ‘핫즈(Hajj)’를 체험하는 가상현실(VR) 시뮬레이터를 개발했다. 해당 시뮬레이터 이름은 ‘라바이크 VR’이다.

 

핫즈는 이슬람의 5대 의무 가운데 하나로 성지를 순례하며 종교적 의례에 참가하는 의식이다.


이슬람 경전 코란은 무슬림이라면 건강과 재정 형편이 허락하는 한 핫즈를 일생에 한 번은 반드시 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보통 무슬림은 핫즈를 위해 수 개월간 준비하는 경우가 많다. 시뮬레이터가 준비 과정을 돕는다. 라바이크 VR은 성지인 메카(Mecca·Makkah)와 메디나(Medina·Madinah)를 VR로 가상공간 속에 재현했다.


이슬람교에서 가장 성스럽게 여기는 장소의 전망을 360도로 체험할 수 있다.

 

이용자는 시뮬레이터를 통해 순례를 떠나기 전 핫즈 의식을 미리 체험해볼 수 있다.

 

▲ 가상현실로 체험하는 성지순례     ©뉴스다임


프로그램 제작자는 최대한 현실적인 VR공간을 구현하기 위해 센티미터 단위로 실제 장소를 측정해 시뮬레이터에 반영했다.

 

시뮬레이터 제작에는 8K(가로 7680 세로 4320 픽셀) 고해상도 성지 사진 8만장을 사용했다.

 

라바이크 VR의 주요 목적은 핫즈 순례자들이 겪는 어려움을 최소화하는 것이다. ‘세리아르 아슈라프(Shehriar Ashraf)’ 라바이크 VR CEO는 "순례자들이 실제 성지와 매우 흡사한 가상현실에서 훈련을 받은 후에 큰 어려움 없이 의식을 행할 수 있을 것이다"며 "이는 정신적·영적 경험을 더욱 향상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한 여러 이슬람 국가는 해당 시뮬레이터에 대해 좋은 평가를 내렸다.


라바이크 VR은 추후 사우디 경찰에게 교통 흐름과 출입 경로를 제공해 순례 중 교통사고를 막는 기능도 콘텐츠에 추가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가상현실 VR 성지순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고즈넉한 밤하늘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