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서 울려 퍼지는 ‘아리랑’

고현아 기자 | 기사입력 2019/08/12 [18:31]

멕시코서 울려 퍼지는 ‘아리랑’

고현아 기자 | 입력 : 2019/08/12 [18:31]

▲ 3.1운동 및 임정수립 100주년 기념 공연으로 8.17. 멕시코 혁명기념탑 광장에서 공연예정이다          출처 : 문화재청     © 뉴스다임


문화재청은 주멕시코 한국대사관, 주멕시코한국문화원, 멕시코정부와 함께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17일, 멕시코시티 소재 멕시코 혁명기념탑 광장 야외 특설무대에서 ‘아리랑’ 공연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평화를 위한 심포니’라는 주제로  ‘아리랑’을 중심으로 한 전통 공연과 멕시코와 미국의 음악을 연주하는 무대다.

 

공연 장소는 멕시코 역사·문화의 상징적인 중심지인 멕시코 혁명기념탑 광장의 야외 특설무대로, 세르히오 마예르 멕시코 연방하원 문화영화위원회 위원장과 주요 정부인사 등 현지의 우리 교민 등 1만 여명 이상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처럼 대규모의 야외 아리랑 공연을 외국 정부와 공동 주최하는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이번 공연에는 멕시코에서 활동 중인 피아노 연주자이자 작곡가인 신현준, 국가무형문화재 제46호 피리정악및대취타 이수자이며 록펠러 재단의 기금을 받은 바 있는 피리연주가 ‘가민‘, 멕시코 출신의 세계적인 리코더 연주가 오라시오 프랑코, 멕시코의 정상급 소프라노인 클라우디아 코따, 멕시코 전통무용단 누크, 미국의 재즈 가수 배리 반 화이트 등 세 나라의 음악인들이 출연한다.

 

무대에서는 우리의 전통 아리랑인 정선·밀양 아리랑과 본조 아리랑을 비롯, 신현준의 창작곡인 ‘기억의 아리랑·자장가 아리랑’과 멕시코 아즈테가 문명을 보여주는 전통 춤 등이 공연된다.

 

멕시코의 한인 이민사는 1905년에 처음으로 1,033명의 한국인이 이주하면서 시작되었다. 멕시코 이주민들은 어려운 생활과 일제강점기라는 암울한 시대를 살아가면서도 대한인국민회 지부를 결성하여 독립운동 자금을 송금하였다.

 

이번 아리랑 공연은 이러한 역사적 배경을 가진 멕시코에서 뿌리를 내리고 살아가는 우리 교민들에게 많은 위로가 될 것으로 기대가 된다. 또한, 멕시코 현지에도 우리 전통 음악인 아리랑을 알릴 수 있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다.

 

문화재청은 "이번 공연이 양국 간 협업으로 중남미 지역에서 국가무형문화재이자 인류무형문화유산인 ‘아리랑’의 지평을 넓히는 등 우리 전통문화의 인지도를 확산할 기회가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아리랑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해외와 연계하여 다양한 형태의 행사를 개최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멕시코 아리랑 문화재청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고즈넉한 밤하늘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