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정부, 시위 88일 만에 시민에 굴복?

여천일 기자 | 기사입력 2019/09/10 [16:19]

홍콩 정부, 시위 88일 만에 시민에 굴복?

여천일 기자 | 입력 : 2019/09/10 [16:19]

홍콩 정부가 대규모 시위를 촉발한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일명 송환법)의 완전 폐지를 94일 선언했다.

 

홍콩 정부 수반인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은 이날 오후 6시 TV를 통해 “정부는 시민의 우려를 완전히 불식시키기 위해 송환법을 공식적으로 철회하겠다”고 발표했다.

 

▲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일명 송환법)의 완전 폐지를 발표하는 케리 람 행정장관     © 뉴스다임

 

람 장관은 “앞으로 홍콩 시민들을 만나 불만이 무엇인지 듣고 홍콩 사회 갈등의 뿌리 깊은 원인이 무엇인지 조사하겠다”고 덧붙였다.

 

송환법의 완전 폐지는 홍콩 시민들이 석 달간 시위를 벌이며 요구해온 다섯 가지 사항 중 하나다. 하지만 홍콩 정부는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원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경찰의 강경 진압에 대한 조사, 행정장관 직선제 시행 등 나머지 네 가지 요구 사항은 수용하지 않기로 했다.


이 때문에 향후 홍콩 시위가 수그러들지는 미지수라고 홍콩 언론들은 보도했다. 특히 젊은이들이 주로 이용하는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홍콩 정부의 대책이 미흡하다며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홍콩시위 범죄인 인도법 송환법 폐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순간포착]세월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