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과천과학관, 공룡 특별전

공룡·포유류 화석, 동물 표본 85종 110여 점 전시

고현아 기자 | 기사입력 2019/10/03 [16:37]

국립과천과학관, 공룡 특별전

공룡·포유류 화석, 동물 표본 85종 110여 점 전시

고현아 기자 | 입력 : 2019/10/03 [16:37]

중생대에 멸종한 공룡 몸의 형태와 기능을 상상하고 유추해보는 전시회가 열린다.

 

국립과천과학관이 8일부터 11월 24일까지 한국양서파충류협회와 ㈜예림당, ㈜자연사연구소가 후원하는 ‘공룡 특별전’을 개최한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없는 희귀한 중생대 공룡과 신생대 포유류의 진품 화석 및 현생 동물 표본 85종 110여 점을 만나볼 수 있다.

 

중생대 공룡 알과 알둥지를 비롯해 신생대 곰과 사슴의 두개골 실물 화석 14종이 전시돼 관람객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또한 현생 동물 표본과 중생대, 신생대 동물 화석의 골격을 관찰하면서 중생대에 멸종한 공룡 몸의 형태적 기능과 생태를 탐구하도록 구성했다.

 

두개골이 연장된 기린의 뿔을 비롯, 기하학적으로 꼬인 워터벅 뿔, 표피에서 유래한 검은코뿔소 뿔, 신생대 사슴 뿔 등 다양한 동물이 가진 뿔의 모양과 구조를 비교해 보면서 뿔의 종류와 기원을 알아보고, 중생대 트리케라톱스 공룡 뿔의 구조와 기능까지도 유추해 볼 수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국립과천과학관 수장고에 보관돼 있는 동물 표본을 비롯해 서울대공원, 서대문자연사박물관 및 한국양서파충류협회가 무상으로 대여한 파충류, 포유류 표본 50여 종 76여 점이 전시되며, 천연기념물과 멸종위기 야생동물도 함께 전시된다.

 

티라노사우루스 이빨을 직접 만져보고 가족 단위로 공룡 골격을 제작하면서 추억을 쌓을 수 있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10월 나들이 계획을 세우는 관람객이라면 눈여겨 볼만하다.

 

국립과천과학관 배재웅 관장은 “아이들이 열광하고 제일 좋아하는 ‘공룡 특별전’을 개최했다”면서 “현생 생물 표본과 골격 및 고생물 화석으로 중생대에 멸종한 공룡의 생김새, 기능과 생태적 습성을 탐구하면서 중생대, 신생대 그리고 현생 생물로 이어지는 동물의 진화적 역동성을 함께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별전 관람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국립과천과학관 누리집(www.sciencecenter.go.kr)을 참조하면 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국립과천과학관 공룡특별전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함안 악양생태공원 '핑크뮬리'
1/4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