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 높이 깔창 부작용...'족저근막염' 생길 수도

오경애 기자 | 기사입력 2019/12/05 [16:34]

키 높이 깔창 부작용...'족저근막염' 생길 수도

오경애 기자 | 입력 : 2019/12/05 [16:34]

키가 작은 남성들에게 키높이 깔창은 자존감을 채워주는 패션 아이템이다. 그러나 키높이 깔창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잘 알려지지 않았다. 키를 크게 보이려는 욕심에 지나치게 높은 키높이 깔창을 착용할 경우 자칫 족저근막염이 생길 수도 있다. 연세건우병원 족부 전문의 이호진 원장에게 족저근막염의 예방과 치료법에 대해 들었다.

 

 

연세건우병원 족부 전문의인 이호진 원장은 “지나치게 높은 키높이 깔창을 착용할 경우 발바닥에 불균형한 압박이 가해지고 체중이 발가락 쪽에 쏠리기 때문에 족저근막의 미세 손상을 가속화한다”며 “장기간 계속될 경우 족저근막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한다.

 

족저근막은 발뒤꿈치에 붙어있는 아치형 구조물이다. 발의 아치를 유지하며 발에 전해지는 충격을 흡수한다. 걷거나 서 있는데 필수적인 요소이지만 쉽게 손상이 가는 부위이기도 하다.

 

이호진 원장은 “족저근막염은 과도한 육체활동이나 체중 증가, 오래 서서 일하는 경우에 쉽게 찾아오며 쿠션이 적고 잘 맞지 않는 신발을 신을 경우에도 겪기 쉽다”고 설명한다.

 

이 원장은 아침에 첫 발을 딛었을 때 통증이 있는 경우, 발꿈치 안쪽에서 통증이 발생하는 경우, 걷거나 움직이면 통증이 심해지는 경우, 발가락을 구부렸을 때 통증이 심해지는 경우 족저근막염을 의심할 수 있다고 말한다.

 

특히 키높이 깔창이나 하이힐처럼 발바닥에 불균형한 압력을 가하면서 쿠션도 없는 경우 족저근막을 손상시킬 가능성이 크다고 강조한다.

 

그러나 문제는 족저근막을 단순히 발이 피로해서 생기는 통증 정도로 대수롭게 넘긴다는 점이다. 이호진 원장은 족저근막염이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치료하지 않고 계속 키높이 깔창을 신을 경우 상태가 악화될 수 있다고 이야기한다. 여기에 발바닥 통증으로 정상적인 보행이 어려울 경우 골반, 척추 등의 불균형까지 초래할 수 있다.

 

이 원장은 “족저근막염의 경우 병력과 진찰로도 진단이 가능하며 X-ray, 초음파로도 가능하다”며 “단시간에 치료가 어려울 수 있지만 적절한 치료만 받는다면 치유가 가능하지만 비수술적 치료가 힘들 경우 숙련된 전문의를 통해 치료를 받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한다.

 

족저근막염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으로 이호진 원장은 스트레칭을 추천한다. 그는 “통증이 있을 경우 아침에 일어났을 때 앉은 자리에서 발을 반대편 무릎 위로 올린 뒤 아픈 발과 같은 쪽의 손으로 엄지발가락 부위를 감은 후 안쪽으로 당기는 스트레칭을 반복할 것”을 추천했다.

 

꼭 키높이 깔창을 착용하지 않더라도 신발에 발에 맞지 않을 경우 족저근막염을 유발할 수 있다. 특히 한국인의 경우 발의 폭이 넓은 경우가 많은데 유명 신발 제조사들은 외국인을 기준으로 신발을 만들기 때문에 발 볼이 좁은 경우가 많다.

 

최근 일부 신발 사에서는 신발 사이즈뿐만 아니라 발 볼의 사이즈까지 구별하는 경우가 많다. 보통은 C, D, E, EE, EEE, F 순으로 신발의 발볼이 커지는데 한국인은 EE에서 EEE 사이에 위치하는 경우가 많다. 자신의 발볼에 맞는 신발을 구입하는 것도 발바닥 통증을 예방하는 한 방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키높이 깔창 족저근막염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사진으로 보는 '2020고흥 굴댕이 축제'
1/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