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증’으로 도서·음반 할인 혜택까지!

교보문고·핫트랙스 매장서 10% 할인 혜택 제공

노진환 기자 | 기사입력 2019/10/14 [19:20]

'청소년증’으로 도서·음반 할인 혜택까지!

교보문고·핫트랙스 매장서 10% 할인 혜택 제공

노진환 기자 | 입력 : 2019/10/14 [19:20]

여성가족부는 청소년 누구나 교보문고에서 도서를 구입하거나 핫트랙스 매장에서 문구나 음반 등을 구입할 때  청소년증을 제시하면 1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14일 밝혔다.

 
청소년증을 소지하고 있는 청소년이라면 누구나 광화문점 등 전국 36개 교보문고·핫트랙스  매장에서 14일부터 올해 말까지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고, 내년에도 계속 적용되도록 협의할 예정이다.

 
이번 혜택은 여가부와 ㈜교보문고/교보핫트랙스㈜가  뜻을 모아 청소년증 이용률을 높이기 위해 추진하는 것이다.

 
청소년증은 ‘청소년복지지원법’ 제4조에 따라 만 9세에서부터 만 18세 청소년들에게 발급되는 ‘공적신분증’으로, 2017년부터 청소년증 한 장으로 교통카드‧선불결제까지 가능해지면서 한 해 평균 약 18만 명의 청소년들이 발급받고 있다. 


성인 주민등록증과 마찬가지로, 대학수학능력시험‧검정고시·자격증·외국어능력시험 등 각종 시험장이나 금융기관에서 신분을 확인하는 데 사용가능하고, 대중교통과 각종 문화‧여가시설을 이용할 때 청소년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여가부 청소년정책과장은 “청소년증이 청소년 누구나 보편적으로 발급받고 활용하는 신분증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활성화 방안을 강구하고, 민관 협력을 통해 실생활에서 유용한 혜택을 늘려 청소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청소년증 교보문고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설 맞아 국립 이천 호국원 찾은 성묘객들
1/7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