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가구소득 110만원 증가...나는 중산층인가?

여천일 기자 | 기사입력 2019/12/20 [19:33]

작년 가구소득 110만원 증가...나는 중산층인가?

여천일 기자 | 입력 : 2019/12/20 [19:33]

통계청이 지난 17일 발표한 ‘2019년 가계금융복지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8년 가구 소득 중앙값은 4567만원으로 2017년 4457만원보다 110만원(2.5%) 증가했다. 이 '소득 중앙값'은 전국의 가구 소득의 평균이다.


사실 중산층 기준이 따로 정해진 것은 아니지만 보통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쓰는 중위 소득을 기준으로 50~150%가 중산층에 속한다. 50% 미만은 빈곤층, 150% 이상은 고소득층으로 분류으로 분류한다.

 

자산 기준으로 보면 자산 보유가구의 중앙값은 올해 2억5508만원으로 2018년 2억5710만원보다 202만원(-0.8%) 감소했다. 저축액과 전월세 보증금 등 금융자산이 0.4% 증가했으나 부동산과 기타실물자산 등 실물자산이 1.4% 감소하면서 전체적인 자산 중앙값은 줄었다.

 

이 두 가지 지표에 의하면  가구 소득이 4,567만원이면서 자산을 2억5,508만원을 보유한 경우라면 한국의 중산층이라 간주할 수 있다.


이는 '직장인'들이 제시하는 중산층 기준인 월급여 500만원 이상, 부채 없이 30평 이상의 아파트 소유, 2천cc 이상 중형자 보유 등과 대동소이하다.

 

한편, 프랑스의 퐁피뉴 전 대통령이 정의한 중산층은 외국어 하나 이상을 구사하며 직접 즐기는 스포츠와 다룰 수 있는 악기가 있어야 하며 남들과 다른 맛을 내는 요리를 할 수 있고 약자를 돕고 봉사활동을 꾸준히 하는 사람이다.


또 영국의 옥스포드대에서도 중산층 관련 정의를 내렸는데 페어플레이를 하며 자신의 주장과 신념이 있으되 독선적으로 행동하지 않는 사람, 약자를 두둔하고 강자에 대응하며 불의, 불평, 불법에 대처하는 사람들을 일컫는 것으로 제시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포토뉴스
설 맞아 국립 이천 호국원 찾은 성묘객들
1/7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