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경기 이동노동자쉼터, 광주시 경안동에 문 열어

‘복합휴식공간' 매일 오후 4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운영

하은애 기자 | 기사입력 2020/01/20 [22:26]

첫 경기 이동노동자쉼터, 광주시 경안동에 문 열어

‘복합휴식공간' 매일 오후 4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운영

하은애 기자 | 입력 : 2020/01/20 [22:26]

                 사진제공: 경기도청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민선7기 노동분야 공약사업 중 하나인 ‘경기이동노동자 쉼터’가 20일 오후 광주시 경안동에서 문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경기이동노동자 쉼터’는 대리운전, 퀵서비스, 택배기사, 집배원 등 대기시간이 길고 마땅한 휴식공간이 없는 이동노동자들의 휴식여건 보장과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민선 7기에서 최초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광주시에서 직접 운영을 맡을 경기도의 첫 번째 ‘경기이동노동자 쉼터’는 도심지 접근성, 주변 교통여건 등을 고려해 총 2억8,67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 경안동 로얄펠리스타워 5층에 총 195㎡(약 60평) 규모로 문을 열었다.

 

이곳은 이동노동자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남성·여성 휴게실, 수면실, 상담실, 운영 사무실, 다목적실, 탕비실 등의 각종 시설을 갖췄다. 운영시간은 매일 오후 4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다.

 

이 밖에도 법률·노무 상담, 건강체크 서비스, 일자리 상담 등 이동노동자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함께 운영한다.

 

이날 개소식에는 이재명 지사, 신동헌 광주시장, 소병훈·임종성 국회의원, 박현철 광주시의회의장, 박덕동·안기권·박관열·이명동·김장일·허원 도의원, 한기석 전국대리운전노동조합 경기지부장을 비롯한 이동노동자, 관련 기관·단체 등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재명 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최근 우리사회의 노동 양상이 많이 바뀌고 있다”며 “특히 플랫폼 경제의 등장으로 이동노동자와 같은 새로운 형태의 노동자들이 증가하고 있는 반면, 관련 법규나 정책이 이를 따라가지 못해 소외되는 측면이 많은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어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새로운 노동 형태에 대한 새로운 대안과 정책들이 필요하다. 그래서 경기도가 이동노동자쉼터라는 정책을 시행하게 됐다”며 “국민 대다수를 차지하는 노동자들이 좋은 일자리에서 행복한 삶, 미래가 있는 삶을 살 수 있도록 각계각층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당부 드린다”고 덧붙였다.

 

도는 올해 상반기 중 광주를 시작으로 수원, 하남, 성남 등 총 4곳의 이동노동자쉼터를 개소할 예정이다. 이어 하반기에는 시군 공모를 통해 5곳을 선정하는 등 2021년까지 총 13개소 이상의 쉼터를 설치할 계획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경기 이동노동자쉼터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이웃동네별난맛집]이것이 '천상의 맛'
1/9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