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요코하마 생활용품점...'신종 코로나'에 텅빈 진열대

윤주운 기자 | 기사입력 2020/02/02 [23:50]

일, 요코하마 생활용품점...'신종 코로나'에 텅빈 진열대

윤주운 기자 | 입력 : 2020/02/02 [23:50]

 

2일 일본 요코하마에 있는 생활용품점 전경   © 뉴스다임

 

일본에도 예외없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마스크나 소독용 알콜이 다 팔려 나간 상태다.    © 뉴스다임

 

텅빈 진열대. 요코하마뿐만 아니라 동경에서도 마스크를 구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 뉴스다임

 

마스크 가격이 평상시보다 최소 10배 이상 가격이 올랐다.   사진: 일본 아마존 사이트 캡쳐   © 뉴스다임

 

일본에서도 2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요코하마뿐만 아니라 동경에서도 마스크를 구매하기 매우  어려운 실정이다. 기자가 신주쿠 돈키호테도 갔는데 재고가 바닥이 났다고 했다. 아마존 사이트에서 파는 마스크 가격도 평상시보다 최소 10배나 오른 상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포토뉴스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서 모두발언하는 이해찬
1/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