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계에 서서...

여천일 기자 | 기사입력 2020/02/05 [15:15]

경계에 서서...

여천일 기자 | 입력 : 2020/02/05 [15:15]

터키(Turkey)는 모든 것의 경계지다.
동양과 서양,
이슬람과 기독교,
유럽과 아시아.

 

밤과 낮.

그 경계에 선 이스탄불(Istanbul)의 하늘마저
노랑과 파랑
파랑과 빨강
각 색의 경계들을 함부로 넘나든다.

 

 

 

 

 
경계 터키 이스탄불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