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보건장관, 코로나19 대응 보건 협력 강화키로

고현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5/17 [19:45]

한·중·일 보건장관, 코로나19 대응 보건 협력 강화키로

고현아 기자 | 입력 : 2020/05/17 [19:45]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지난 15일 오후 7시 한중일 보건장관 특별영상회의에 참석했다.

 

한중일 보건장관은 2007년부터 매년 3국 공통 보건의료 문제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공동 대응 방안을 모색해 왔다.

 

이번 특별영상회의는 올해 한중일 보건장관회의 주최국인 중국 측의 제안으로 성사됐으며, 우리나라도 그간 코로나19 관련 3국 보건장관 사이의 협력이 필요함을 제기하며 정보 공유와 협력을 추진해 왔다.

 

이번 회의에서 한중일 보건장관은 각국의 코로나19 현황과 관련 정책을 공유하고, 각국의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대비한 방역 정책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누었다.

 

이와 함께 한중일의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바이러스 치료 경험 등에 대한 정보, 데이터 등의 공유 확대 필요성에 동의하고, 세계보건기구(WHO)와 WHO 서태평양지역 사무처(WPRO)에 대한 지원과 코로나19 대응에 있어서 국제적 연대 필요성에 공감했다.

 

박능후 장관은 올해 하반기 개최 예정인 3국 보건장관회의에서 ‘감염병 대응에 관한 공동행동계획안’을 개정해 3국이 감염병 위기에 더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하자고 발언했다.

 

또한 3국 간 치료제·백신 공동 개발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공조 체계 구축도 제안했다.

 

아울러 고도로 상호 연결된 경제 체계 하에서는 국가 간 필수적인 경제 교류를 유지하고 확보해 나가는 노력도 필요한 만큼, 각국의 방역 조치를 저해하지 않는 범위 안에서 과학자, 의사,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이동을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 3국이 함께 모색해 나가기를 제안했다.

 

3국 장관은 이번 논의를 반영한 공동선언문[붙임]을 채택해 코로나19 대응에 있어서의 3국 간 협력 의지를 다졌고, 올해 말 예정된 제13차 회의는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해 중국에서 모일 수 있기를 기대했다.

 

박능후 장관은 “한중일 협력이 코로나19 등 감염병 위기 대응을 비롯한 전 세계의 인간 안보 구현에 기여하는 중차대한 역할을 계속해서 해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대응, 한중일협력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제주도 서귀포 '천지연폭포'로 저녁 산책 가볼까
1/7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