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식품안전관리 3년 연속 ‘우수기관’ 선정

식약처 기관표창과 함께 포상금 6백만원 재정 인센티브

권중근 기자 | 기사입력 2020/06/03 [23:54]

경남도, 식품안전관리 3년 연속 ‘우수기관’ 선정

식약처 기관표창과 함께 포상금 6백만원 재정 인센티브

권중근 기자 | 입력 : 2020/06/03 [23:54]

경상남도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17개 시․도를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도 식품안전관리 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특히 이번 우수기관 선정은 2018년, 2019년에 이어 3년 연속으로 선정된 것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장 표창과 6백만 원의 포상금이 주어진다. 기초자치단체 평가에서는 경남 거창군이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이번 평가는 △식품안전관리 인프라, △기초위생관리, △정부 주요시책, △가점 등 4개 영역의 13개 지표를 통해 심사됐다.

 

그 동안 경남도는 식품제조가공업소 2,297개소를 대상으로 위생과 품질관리능력 평가를 통해 업체의 자율적 위생관리를 향상시키고, 부정불량식품 등 신고 385건을 신속히 조사해 위해식품 등으로 인한 피해를 방지하는 등 도민 건강보호에 최선을 다해 왔다.

 

위해식품 유통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서 4,597건의 식품수거 검사를 진행했으며, 소비자 식품위생감시원 593명을 식품위생교육을 통해 전문인력으로 양성시키는 등 식품안전 의식을 높이는 노력을 해왔다.

 

또한 현장보고장비인 태블릿PC를 통한 신속한 보고체계를 구축해 단속의 투명성을 확보했으며, 위해식품 판매차단 시스템을 592개소 매장에 설치하는 등 식품안전관리 인프라 구축에도 힘써온 것 등이 3년 연속 식품안전관리 우수기관으로 선정되는데 요인이 됐다.

 

최용남 도 식품의약과장은 “이번 수상은 경남도와 전 시군이 유기적으로 협력해 도민의 안전 먹거리에 최선을 다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도민의 먹거리 안전성 확보를 위해 실효성 있는 식품안전정책을 추진하고 위해식품을 사전에 차단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