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센터, 비대면 시대 '취업지원'은 이렇게

고현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6/24 [06:44]

청년센터, 비대면 시대 '취업지원'은 이렇게

고현아 기자 | 입력 : 2020/06/24 [06:44]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청년이 취업 상담받기도 쉽지 않은 요즘, 스터디룸부터 상담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청년센터는 어떻게 대응하고 있을까.

 

고용노동부와 한국고용정보원은 23일 부산광역시 서면 청년두드림센터에서 전국 청년센터 관계자를 대상으로 '포스트 코로나 청년센터 운영 활성화 관계기관 워크숍'을 개최했다.

 

송수종 고용정보원 연구위원에 따르면, 각 지자체 청년센터에서는 온라인 취업멘토링·생방송 특강 실시, 카카오 채널을 통한 정보 제공 등 각종 온라인 플랫폼을 적극 활용하는 방식으로 대응하고 있다.

 

수원시 청년바람지대는 화상회의 플랫폼 줌(ZOOM)을 활용해 유통·정보통신·화학 대기업 현직자 특강을 제공함으로써 방역과 취업 지원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총 100명에게 특강, 홍보·마케팅 등 분야별 멘토링, 3대4 모의 면접 서비스 등을 제공했으며, 설문조사 결과 ‘취업준비에 도움 91%’, ‘추후 재참여 희망 98%’ 등으로 만족도도 높았다.

 

부산시 청년두드림센터는 채팅방에서 라이브 방송이 가능한 ‘카카오 라이브톡’을 이용해 기업별 자소서 특강 등 온라인 집중 컨설팅을 실시했다.

 

▲ 카카오라이브를 활용한 특강과 채팅 상담       사진제공 : 고용노동부  © 뉴스다임

 

센터 설명에 따르면, 접근이 용이한 카카오톡을 활용함으로써 취업준비생의 참여도가 높고, 즉각적인 피드백도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카카오톡의 ‘플러스 친구’ 기능을 활용해 정책상담을 제공하는 서울시 무중력지대 양천 등의 우수 운영 노하우가 각 센터에 상세히 소개될 예정이다.

 

송수종 한국고용정보원 연구위원은 “취업절벽에 내몰린 코로나 세대는 청년실업 팬데믹으로 최악의 구직시장에 직면하고 있다”며, “새로운 언택트 프로그램을 강화함으로써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층이 청년센터에서 도움받을 수 있도록 각종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년센터, 비대면,언택트, 카카오라이브,취업지원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