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일 장시간 초과근무 공무원, 대체휴무 가능

방역 담당 공무원 휴식권 강화, 재해구호휴가 10일까지 확대

고현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6/25 [22:54]

평일 장시간 초과근무 공무원, 대체휴무 가능

방역 담당 공무원 휴식권 강화, 재해구호휴가 10일까지 확대

고현아 기자 | 입력 : 2020/06/25 [22:54]

토요일이나 공휴일에 8시간 이상 근무한 경우 사용이 가능했던 국가공무원 대체휴무제도가 평일에도 적용된다.

 

코로나19, 강원도 고성 산불, 경북 포항지진 등 대규모 재난의 경우에는 재해구호휴가를 최대 10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인사혁신처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국가공무원 복무규정' 개정안을 25일부터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대체휴무제도가 평일에도 적용된다. 지금까지는 토요일이나 공휴일에 8시간 이상 근무한 경우에만 대체휴무를 사용할 수 있었다.

 

이는 상반기 내내 이어지고 있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평일 16시간 이상 근무한 공무원이 다음 근무일에 쉴 수 있도록 함으로써 과도한 장시간 근무로 인한 피로 회복을 돕기 위함이다.

 

또한, 장기간 비상근무로 다수 발생한 대체휴무를 원하는 시기에 필요한 만큼 사용할 수 있도록 대체휴무 사용기한을 1주에서 6주로 확대한다.

 

이와 함께 원활한 재해복구를 지원하기 위해 대규모 재난이 발생한 경우 최대 10일까지 재해구호휴가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기존에는 재난 규모에 관계없이 재해를 입은 공무원에게 최대 5일의 재해 구호 휴가가 부여됐다.  그러나 앞으로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설치될 정도의 대규모 재난으로 피해를 입은 공무원은 기관장 판단에 따라 10일 범위에서 재해구호휴가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그간 코로나19로 인한 학교 개학연기 등 상황을 감안해 연간 10일까지 사용할 수 있는 가족돌봄휴가를 신설하고, 현실에 맞게 휴가를 사용할 수 있는 대상과 사유를 확대했다.

 

황서종 인사처장은 “지난 3월 말 코로나19 방역 담당 공무원의 휴식을 지원하기 위해 현행 규정에도 불구하고 선제적으로 대체휴무 사용기한을 6주로 확대한 바 있다”면서, “이번 개정안뿐 아니라 앞으로도 방역 담당 공무원을 위해 인사처가 더 지원할 것이 없는지 적극행정추진위원회와 함께 고민할 예정”이라 말했다.

 

 
대체휴무,대규모 재난, 코로나19, 방역 공무원, 대체휴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