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하나원 직업교육관 개관

고현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6/25 [23:18]

통일부, 하나원 직업교육관 개관

고현아 기자 | 입력 : 2020/06/25 [23:18]

통일부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이하, ‘하나원’)는 지난 24일 직업교육관을 개관했다. 하나원은 직업교육관 개관을 통해 교육생들에게 다양한 취업 정보와 직업능력을 함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

 

하나원은 2019년 1월에 직업교육관 공사를 시작해 올 1월에 공사를 마무리했으며, 하나원은 직업교육관 개관과 동시에 진로지도·직업 탐색 프로그램을 개편, 운영할 예정이다.

 

북한이탈주민들의 선호도를 반영해 바리스타, 산후 도우미 등을 포함, 훈련 직종을 15개에서 22개로 확대하고, 보다 직접적이고 전문적인 교육을 실시할 수 있도록 ‘자격취득과정’을 추가로 운영할 예정이다.

 

‘자격취득과정’은 국민생활 밀착형 직종 10개의 자격증을 취득하는데 필요한 이론 수업과 실습수업으로 진행되며, 직업훈련은 외부 기관에 위탁하던 방식에서 하나원에서 직접 진행하는 방식으로 전환된다.

 

한편, 하나원은 직업교육관 개관과 더불어 한국산업인력공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북한이탈주민의 취업 능력을 향상하기 위하여 국가기술자격검정을 지원할 예정이다.

 

하나원 교육생들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에 따라 조리, 미용사 등 10개 직종의 국가기술자격 필기시험을 직업교육관에서 치를 수 있게 되었다.

 

하나원은 직업교육관 개관과 직업교육 프로그램 개편을 통하여 북한이탈주민의 취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앞으로도 북한이탈주민이 안정적으로 우리 사회에 정착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할 계획이다.

 

 

 

 
하나원, 탈북민, 직업교육, 바리스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