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해양생물 보고, ‘독도’ 지킨다

노진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7/08 [11:40]

다양한 해양생물 보고, ‘독도’ 지킨다

노진환 기자 | 입력 : 2020/07/08 [11:40]

해양수산부는 갯녹음으로부터 독도의 해조숲을 보호하고 해양생물 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해 올해도 독도 주변해역의 해양생태계 개선사업을 시행한다.

 

갯녹음이란 연안 암반지역에서 해조류가 사라지고 흰색의 석회 조류가 달라붙어 암반 지역이 흰색으로 변하는 현상으로, ‘바다사막화’라고도 불린다.

 

‘2018년 국가해양생태계종합조사’ 결과에 따르면, 독도에는 약 322종의 다양한 해양생물이 서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해양생물의 서식지 역할을 하는 감태, 대황 등 대형 갈조류를 포함해 약 68종의 해조류가 독도에 서식하고 있어 단위면적당 생물량이 국내 최고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독도 주변해역에서 해조류를 섭식하는 둥근성게의 이상증식과 암반을 하얗게 덮는 석회조류의 확산으로 갯녹음 현상이 가속화되고 있어 해양생물의 다양성 감소와 해양생태계 균형의 훼손이 우려되는 실정이다.

 

이에 해수부는 2015년부터 ‘독도 해양생물다양성 회복사업’을 시행하고 있으며, 올해도 2회에 걸쳐 수중 성게 제거작업을 실시하고, 사전·사후 모니터링을 통해 그 개선효과를 확인할 계획이다.

 

▲ 독도 해양생물을 지키기 위한 노력      사진제공 : 해양수산부  © 뉴스다임

 

또한, 해조류의 훼손된 서식지를 복원하기 위해 갯녹음 현상이 심각한 해역에서 석회조류 제거(0.2ha)와 자생 해조류(감태, 대황 등) 이식(종묘 700개)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천적에 의해 개체수가 조절되는 생태계 먹이사슬 원리를 이용하여 성게의 천적생물인 돌돔 치어 1만 마리를 방류할 계획이다. 

 

한편, 해수부는 8일 독도에서 독도강치의 복원을 바라는 기원벽화 제막식도 개최할 예정이다.



 
독도, 성게, 해조류, 독도강치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