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강도 택배방역, 53개 물류시설에 QR출입명부 도입

서울시 시내 모든 물류시설 코로나19 ‘고위험시설’ 수준으로 관리

정의정 기자 | 기사입력 2020/07/14 [23:25]

고강도 택배방역, 53개 물류시설에 QR출입명부 도입

서울시 시내 모든 물류시설 코로나19 ‘고위험시설’ 수준으로 관리

정의정 기자 | 입력 : 2020/07/14 [23:25]

서울시가 물류센터, 택배 물류창고 등 서울시에 등록된 전체 물류시설(총 53개)에 ‘전자출입명부’ 도입을 완료했다.

 

물류시설 종사자들은 필수적으로 QR로 출근체크를 하고 업무에 돌입한다. QR코드인증과 전자출입시스템의 도입으로 시설 내 확진자가 발생해도 방역당국이 출입자 정보를 즉각 활용할 수 있어 신속한 역학조사가 가능할 것이다.

 

물류시설에 출입하려는 자는 QR코드를 발급받아 시설관리자에게 제시하며, 시설관리자는 보건복지부가 개발한 앱 다운 후 출입자 QR코드를 스캔하면, 개인정보는 QR코드발급회사에, 시설 출입정보는 사회보장정보원에 저장되는 방식이다.

 

서울시는 시내 모든 물류시설을 이와 같이 코로나19 ‘고위험시설’ 수준으로 관리해 고강도 택배 방역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QR코드, 물류시설, 고강도택배방역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