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100L 종량제봉투 제작 중단...50L로 판매

김경희 기자 | 기사입력 2020/07/21 [23:24]

세종시, 100L 종량제봉투 제작 중단...50L로 판매

김경희 기자 | 입력 : 2020/07/21 [23:24]

앞으로는 종량제봉투 100L를 살 수 없게 된다.

 

세종특별자치시가 환경관리원 부상 방지와 작업 안전을 개선하기 위해 오는 7월 말부터 종량제봉투 100L 제작을 중단한다.

 

현재 제작·판매되고 있는 종량제봉투 100L는 배출시 압축담기, 테이프 붙여 담기 등으로 중량이 30~40㎏에 육박해 환경관리원이 이를 수거하는 과정에서 근·골격계 및 척추 부상을 입는 경우가 많았다.

 

▲ 환경미화원의 안전을 위한 50L봉투 권장 사용 포스터 자료제공 : 세종시  © 뉴스다임

 

이에 시는 오는 7월 말부터 종량제봉투 100L 제작을 중단하는 한편, 50L에 분산 배출 또는 대형폐기물스티커를 활용해 줄 것을 주민들에게 홍보할 예정이다.

 

시는 지난해 전국 최초로 지상 2층 규모의 청소인력 휴게 및 사무실을 조성했으며, 압축 청소차량 후방카메라 설치, 노사 간 산업안전·보건관리위원회 설치 등을 추진해 왔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환경관리원 사망·재해사고 예방에 심혈을 기울일 예정이다.

 

 

 

 
환경미화원, 100L쓰레기 봉투,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