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폭우에 레인부츠 오래 신게 되면?

오경애 기자 | 기사입력 2020/08/06 [15:59]

연일 폭우에 레인부츠 오래 신게 되면?

오경애 기자 | 입력 : 2020/08/06 [15:59]

장마가 지속되고 연일 폭우가 쏟아지면서 사람들의 일상생활이 바뀌고 있다. 특히나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면서 발이 쉽게 젖는 운동화나 구두를 신기 보다는 레인부츠를 찾게 된다.

 

레인부츠는 방수 기능과 더불어 알록달록한 색, 귀여운 디자인을 갖추고 있어 특히 여성들에게 인기 있는 아이템이다. 그런데 이 레인부츠를 장기간 착용하게 되면 발바닥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고 더 나아가 족저근막염에 이를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설명이다.

 

연세건우병원 이호진 원장(족부전문의)은 “레인부츠는 대부분 고무로 만들어진 데다가 그 크기 또한 다른 신발보다 크고 미끄럼 방지 고무 깔창, 비를 피하기 위한 높은 굽 때문에 무게가 상당하다”면서 “신발이 무겁기 때문에 보행 중 발을 내디딜 때 발바닥에 큰 압력이 가해지고, 이런 행동이 반복되면 족저근막염을 초래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레인부츠를 오래 신게 되면 발바닥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고 족저근막염이 생길 수도 있다.    사진제공: 연세건우병원 © 뉴스다임

 

이호진 원장은 이어서 “레인부츠는 신발 형태가 발과 종아리 대부분을 감싸게 되어 있는데 이로 인해 움직임이 제한되면서 평소와는 다른 보행 동작을 취하게 된다. 일반적은 사람은 보행할 때 발뒤꿈치가 먼저 닿게 되고 그 이후 발바닥 전체 면이 바닥에 닿는 순서로 이루어지는데 레인부츠를 신을 경우 이러한 과정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지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문제는 여기서 끝나지 않을 수도 있다. 이 원장은 “레인부츠의 무거운 무게 때문에 족저근막염뿐만 아니라 발목, 무릎 관절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레인부츠는 통풍이 잘 안되기 때문에 걸으면서 땀이 나고 공기가 통하지 않아 덥고 습해 무좀균이 서식하기 좋다. 특히 부츠 속에 물이 들어가면 피부가 짓무르고 습진을 유발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그렇다고 레인부츠를 절대 신으면 안 된다는 말은 아니다. 다만 일반적인 신발보다 더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는 의미다.

 

이 원장은 “레인부츠는 자기 원래 발 사이즈보다 한 사이즈 더 큰 것을 구입하는 것이 좋다. 또 요새처럼 레인부츠를 자주 신어야 하는 상황이 계속 발생하는 경우 발바닥에 굴곡이 진 깔창을 착용하고 푹신한 양말을 신어 발바닥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조치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레인부츠를 신고 난 뒤 집에 돌아왔는데 통증이 느껴지면 따뜻한 물로 족욕을 해 발의 인대와 근육을 이완하는 것이 좋다. 엄지발가락을 반복적으로 위아래로 움직여 주는 스트레칭도 통증 완화에 도움이 된다”면서 “만약 지속적으로 통증이 이어질 경우에는 착용을 중지하고 바로 족부질환 전문 의사를 찾아 상태를 진단받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레인부츠,족부질환,족욕,족저근막염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