측량용 위치보정정보, 일반 위치기반서비스로 확대된다

노진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9/21 [12:14]

측량용 위치보정정보, 일반 위치기반서비스로 확대된다

노진환 기자 | 입력 : 2020/09/21 [12:14]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은 측량 목적으로 사용되던 cm수준의 위치보정정보를 일반 위치기반서비스에 확대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새로운 방식(SSR, State Space Representation 상태공간보정)의 위치보정정보를 10월 19일부터 제공한다.

 

위치보정정보란 GPS 등 위성항법시스템(GNSS)을 이용하는 위성측위에서 정확도를 향상시키기 위해 사용되는 부가 정보로, OSR(Observation Space Representation, 관측공간보정) 방식인 기존의 서비스는 연간 150만 명 이상의 사용자가 이용하고 있으며, 3~5cm 수준의 정확도로 측위가 가능하다.

 

하지만 고가(高價) 측량 기기 이용문제로, 일반사용자를 대상으로 하는 민간 위치기반 서비스에는 쉽게 활용하기가 어렵다는 한계가 있었다.

 

또한, 최근에는 텔레매틱스, 위치기반서비스 등의 분야에서 GNSS를 이용한 위치결정 기술을 활용하고 있으며, 특히 스마트기기의 보급 확대, 자율주행기술 발전 등 새로운 산업의 발전으로 GNSS를 이용한 정확도 높은 위치결정 서비스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국토지리정보원은  GNSS를 이용한 새로운 방식의 위치보정 서비스를 제공하며, 이는 GNSS를 이용한 위치결정 시 발생하는 오차보정정보를 위성의 궤도, 시각, 대기층 등 오차 요인별로 구분하여 사용자에게 제공하는 방식으로, 기존 방식(OSR)에서 제한적이었던 스마트폰 등 보급형 수신기에서도 cm급 위치결정이 가능하다.

 

특히, 전송되는 데이터양이 작아 방송 등 단방향의 형태로 보정정보를 제공할 수 있어, 드론·자율주행자동차 등 이동체의 위치 안정성과 정확도를 제고할 수 있는 이점이 있다.

 

▲ 자료제공 : 국토교통부  © 뉴스다임

 

국토지리정보원에서는 SSR방식의 위치보정 서비스실시를 위해 민간 사업자와 공동 테스트를 거쳐 서비스의 기초성능을 확인, 올해 초부터 품질개선과 안정화를 거쳐 현재 국내 환경에 적합하도록 최적화했다.

 

그 결과, SSR방식의 보정정보 적용 시 저가형 GNSS 기기의 위치정확도가 약 3미터에서 약 23cm로 10배 이상 향상됐다.

 

또한, 국토지리정보원에서는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형태의 SSR보정정보 수신·적용기술 개발에 착수했으며, 개발이 완료되는 ‘21년 상반기부터는 안드로이드 OS를 이용하는 스마트폰에서 SSR보정정보를 직접 적용하여 약 1m미터 수준의 정확도로 위치를 결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SR,GNSS, 위치기반서비스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