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해상도 항공영상으로 ‘디지털트윈국토’ 실현

노진환 기자 | 기사입력 2020/10/13 [23:06]

고해상도 항공영상으로 ‘디지털트윈국토’ 실현

노진환 기자 | 입력 : 2020/10/13 [23:06]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은 내년부터 12cm급 고해상도의 항공영상사진을 매년 촬영해 디지털 트윈국토 실현의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디지털 트윈국토란, 지상·지하·실내·공중 등 현실 국토와 똑같이 구현된 가상현실을 말하며, 이번 계획은 최근 코로나19 위기를 겪으며 우리 삶의 구조적 변화에 대응하고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의 일환이다.

 

그간 국토지리정보원은 국토의 정확한 현황 파악, 변화상황의 모니터링, 국가기본도 수정 등에 활용하기 위하여 전 국토에 대한 항공영상을 촬영해왔으며, 이는 국유재산관리시스템, 스마트팜맵, 국세행정시스템 등 공공업무 지원뿐만 아니라 포털 영상지도, 관광안내도 등 일상생활에도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

 

내년부터는 항공영상의 촬영주기를 기존 2년에서 1년으로 단축하여 최신의 항공영상을 제공하고, 디지털 트윈국토의 활용도가 높은 도시지역 항공영상 해상도를 2배가량 높여 고품질의 항공영상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 항공영상 제작과정 자료제공 : 국토지리정보원  © 뉴스다임

 

향후 항공영상의 해상도가 12cm급으로 상향된다면 그동안 영상으로 도로만 식별 가능했던 수준을 넘어 가로등, 맨홀과 같은 도로시설물까지도 식별이 가능해짐에 따라 디지털 트윈, 딥러닝 기술을 이용한 국토변화 자동탐지 등 신기술(AI, IoT, 3D 모델링 등)과 접목하여 다양한 4차 산업분야에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평가된다.

 

또한 촬영주기가 1년으로 단축된다면 하늘에서 바라보는 국토의 변화상을 매년 고해상도의 영상으로 보존함에 따라 보다 생생한 우리나라 국토의 역사를 기록하는 의미를 갖는다.

 

공공분야에서는 대축척 수치지도 제작, 불법건축물·국유재산 관리 등 행정업무 수행을 위해 별도로 구축하던 고해상도 항공영상을 매년 무상으로 공동 활용할 수 있어 기관별 중복투자 방지, 지자체 규모별 촬영주기 편차 감소, 행정효율 향상의 효과도 기대된다.

 

 
디지털 트윈국토, 항공영상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