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자전거도로 눈에 확 띄게 표시한다

정효정 기자 | 기사입력 2020/11/17 [20:01]

서울시, 자전거도로 눈에 확 띄게 표시한다

정효정 기자 | 입력 : 2020/11/17 [20:01]

서울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비대면 교통수단인 자전거 이용자가 급증한 가운데 시민들이 자전거 도로를 분명하게 식별해 자전거, 차량, 보행자 모두가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자전거 도로 시인성 개선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자전거 우선도로’는 자전거가 다닐 수 있는 길임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노면 표시에 암적색의 바탕색을 입히고, ‘자전거‧보행자 겸용도로’는 기존에 페인트로 도색해 지워지기 쉬웠던 픽토그램(사물, 시설, 행동 등을 상징화한 그림문자)을 반영구적인 칼라블럭으로 바꾼다.

 

▲ 자전거 우선도로 시인성 개선 전, 후    자료제공 : 서울시  © 뉴스다임

 

서울시는 기존에는 흰색 자전거 그림만 그려져 있어 자전거 이용자와 차량 운전자 모두 식별하기 어렵다는 불만이 많았던 ‘자전거 우선도로’를  자전거 표시에 암적색 바탕색을 입혀 멀리서도 눈에 띄게 할 계획이다.  또한 50m 간격이었던 표시를 25m 간격으로 촘촘하게 그려 시인성을 더욱 높일 예정이다.

 

서울시는 녹색교통지역 내 4개 노선(사직로, 새문안로, 우정국로, 삼일대로) 4.7㎞에 11월까지 시범 설치를 완료하고, 내년부터는 총 111㎞에 달하는 시내 ‘자전거 우선도로’를 매년 20㎞씩 순차적으로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자전거‧보행자 겸용도로’는 자전거와 보행자 통행로가 구분되지 않은 비분리형 도로를 대상으로 추진한다. 기존에 쉽게 탈색되거나 지워졌던 페인트 도색 대신 30년 이상 사용 가능한 칼라블럭으로 픽토그램을 설치하며, 도로 여건에 따라 두 개의 사이즈(가로80㎝×세로40㎝, 가로120㎝×세로80㎝)로 설치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남부순환로, 낙성대로에 칼라블럭 픽토그램을 설치했고, 11월까지 자치구가 개선을 요청한 방학로, 영동대로 등 13개 노선에 설치를 완료할 예정이다. 2021년부터는 자치구의 신청도 받아 설치를 확대할 계획이다.

 
자전거 전용도로, 자전거 보행자 겸용도로, 시인성 픽토그램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