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탈면 붕괴·산사태 예방 위해 관계기관 맞손

노진환 기자 | 기사입력 2020/11/17 [21:19]

비탈면 붕괴·산사태 예방 위해 관계기관 맞손

노진환 기자 | 입력 : 2020/11/17 [21:19]

비탈면의 체계적인 관리와 범정부 차원의 산사태 공동 예방 및 대응체계를 확립하기 위해 관계기관이 힘을 모은다.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와 산림청이 16일 ‘비탈면 붕괴 및 산사태 공동 예방·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그간 도로변 비탈면에 대해서는 국토부-소방방재청-산림청 간 도로변 산사태 공동 예방·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해 관리 중이었으나 도로 외 철도, 공원, 주택가에 있는 비탈면에 대해서도 관계기관이 협업 체계를 구축하여 공동 관리할 필요성이 지속 제기돼 왔다.

 

특히, 지난 집중호우와 태풍을 겪으면서 사각지대 없는 비탈면 관리를 위해서는 관계기관 협업체계 구축이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 모든 기관이 뜻을 모아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이번 협약으로 비탈변 붕괴 및 산사태 대응을 위한 기관 간 협력체계를 확립하고, 범정부 역량을 집중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됐다. 

 

각 기관은 개별적으로 수행하고 있는 비탈면 관리 사업을 협업추진하고, 비탈면 붕괴 및 산사태 예방을 위한 상시적인 정보 공유 및 비탈면 관리 데이터베이스 연계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비탈면 관리에 접목함으로써 인력위주의 비탈면 관리체계를 지능화, 자동화하는 방안도 적극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비탈면 붕괴, 산사태,인공지능,사물인터넷,AI,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