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조류인플루엔자 방역 위해 '토종닭 방사 사육' 금지

고현아 기자 | 기사입력 2020/11/25 [19:20]

농식품부, 조류인플루엔자 방역 위해 '토종닭 방사 사육' 금지

고현아 기자 | 입력 : 2020/11/25 [19:20]

농림축산식품부는 김현수 장관 주재로 가축방역 상황회의를 개최해, 닭·오리 등 가금농장 대상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회의에서 ”일부 가금사육 농장에서 토종닭·청계·오골계 등을 사육시설 밖에서 방사 사육 하는 것“이 조류인플루엔자 방역상 취약점 중 하나로 제기됐다고 밝혔다.

 

국내의 철새도래지에서 벌써 6건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항원이 검출된 만큼 방사 사육 농장에서는 철새와 사육가금과의 직접접촉이 이뤄지거나, 철새의 분변에서 비롯된 오염원이 가금 농장에 쉽게 유입될 수 있다.

 

유럽 식품안전국(EFSA)에서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서도 동절기 가금류의 야외 사육 금지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억제를 위한 중요 방역조치 중 하나로 설명하고 있다.

 

또한, 2014년 충북 진천의 한 농가에서는 농장 내의 작은 연못에서 거위를 방사 사육하면서, 농장 안으로 날아온 철새와 거위가 접촉하면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방역을 위해서는 바이러스 오염지역인 철새도래지를 농장으로부터 철저히 격리시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가금농장을 대상으로 조류인플루엔자 특별방역대책 기간인 내년 2월말까지 방사 사육을 금지해 줄 것“을 특별히 요청했다.

 
가금류 방사사육, 철새도래지, 조류인플루엔자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