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이후 100일간 무면허 렌터카 불법 대여 특별점검

노진환 기자 | 기사입력 2020/12/03 [00:03]

수능 이후 100일간 무면허 렌터카 불법 대여 특별점검

노진환 기자 | 입력 : 2020/12/03 [00:03]

국토교통부는 수능 이후 취약기간(2020.12.~2021.2.) 무면허 렌터카 대여를 근절하기 위해 운전자격 확인을 강화하고, 관계기관 합동 특별점검 실시 및 자동차 대여사업자에 대한 안전관리 강화방안 등을 마련해 추진한다.

 

렌터카는 올 7월 기준 100만 대를 넘어서고 있으며, 매년 10% 이상 시장 규모가 증가 추세이다. 렌터카의 증가와 함께 무면허 렌터카 교통사고도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미성년자의 렌터카 대여 및 사고 사례도 지속 발생하고 있다.

이에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렌터카를 대여, 이용할 수 있도록 △학생안전 특별기간 중 렌터카 안전관리 강화, △명의도용·무자격 운전자에 대한 책임 강화, △대여사업자 안전관리 강화 등을 추진한다.

 

먼저, 수능 이후 취약기간인 12월부터 내년 2월까지 100일동안 고등학생의 무면허 렌터카 운전을 방지하기 위해 운전자격 확인을 강화한다.

 

집중관리 기간 동안 렌터카 업체는 운전면허증뿐만 아니라 주민등록증도 반드시 비교·확인해 대여하도록 하고, 이행여부는 지자체가 철저히 지도·점검한다. 더불어 지도·점검을 통해 법령 위반사항이 발견되면 엄정하게 조치하도록 했다.

 

또한, 교육부는 일선학교의 교통안전 교육 시 자동차 사고의 원인과 예방방법 등과 함께, 무면허 운전 시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는 형사처벌 규정 등을 포함해 교육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렌터카,무면허운전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