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전화 한통으로 출입확인...'안심콜' 도입

QR코드 사용이 어려운 디지털 취약계층 위해

정효정 기자 | 기사입력 2021/01/07 [17:11]

서울시, 전화 한통으로 출입확인...'안심콜' 도입

QR코드 사용이 어려운 디지털 취약계층 위해

정효정 기자 | 입력 : 2021/01/07 [17:11]

서울시가 QR코드 사용이 어려운 디지털 취약계층이 주로 이용하는 공공청사, 복지시설, 의료기관, 전통시장 등 72개 시설에 전화 한통만으로 출입이 확인 가능한 ‘안심콜 출입관리’ 서비스를 7일부터 도입한다.

 

각 시설별로 14로 시작하는 여섯 자리 번호(140000)를 부여해 이 번호로 전화를 걸면 출입시간이 자동 기록되며 인증된다. 기존에 QR코드나 수기명부 작성도 병행하면서 ‘안심콜’도 신설해 출입 인증 방법을 확대했다.

 

각 시설 번호는 시설 내 배너·안내판 등을 통해 확인하면 되며, 통화료는 수신자 부담으로 무료다.  

 

시는 시설 72곳에 ‘안심콜 출입관리’ 서비스를 우선 시행하고 향후 만족도 조사를 거쳐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안심콜, QR코드 출입 관련기사목록

광고